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김정은 서울 답방 놓고 與 “평화 메시지” vs 野 “정치 이벤트”

조명래, 김 위원장 연내 답방 시기 질의에 “현재 정해진 것은 없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7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7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은 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문제를 놓고 논란을 벌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 자체가 평화 메시지를 전달할 것이라는 기대를 보인 반면 제 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비핵화 없는 정치 이벤트에 그쳐선 안된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추미애 민주당 의원은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은 단순한 차원이 아니라 전 세계에 핵 포기와 평화를 간절히 원한다는 자세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전 세계에 평화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는 무대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같은 당 송영길 의원은 "그동안 보수단체는 왜 우리 대통령만 평양에 가고 북한 지도자는 남쪽에 오지 않느냐는 지적을 해왔다"며 "상호적인 차원에서 서울 답방에 당연히 찬성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꼬집었다.

반면 김무성 한국당 의원은 "청와대가 조급하게 김정은 방남 이벤트를 만들어 지지율 반등을 노리고 있다는 지적이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사회주의 경제 실험의 실패를 김정은과 사진 한 장 찍는 것으로 반전하려 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비핵화 전제가 없는 답방은 아무 의미가 없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윤상현 의원은 "6·25, 천안함·연평도 등에 대한 북한의 사과도 정상회담 의제에 올라가야 한다"고 했다. 원유철 의원은 "사전에 분위기가 조성되지 않으면 혼란을 부추기고 실패한 답방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여야 의원들은 김 위원장이 연내 답방할 가능성이 크다는 언론 보도 등과 관련해서도 조명균 통일부 장관에게 시기 관련 질의를 계속했다.

조 장관은 "현재로선 정해진 것이 없다"며 "아직 구체적 일정에 대해 북측에서 의사를 밝혀온 부분이 없기 때문에 기다려봐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