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당사자 얼굴 무분별 유출"…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신상털기 비화 우려

(출처=유튜브 영상 캡처)
(출처=유튜브 영상 캡처)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파문이 초상권 침해로 번지는 모양새다.

6일 이른바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사건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확산되면서 2차가해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당시 현장이 촬영된 영상이 모자이크 처리 없이 곳곳에 유포됨에 따라 당사자들의 얼굴이 그대로 노출되고 있기 때문.

관련해 맥도날드 측은 이날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사태를 두고 "피해 직원이 사건이 확산되길 원치 않고 있다"라고 전했다. 얼굴이 드러난 영상까지 퍼지면서 초상권 침해 등 이른바 '신상털기' 우려가 불거지고 있는 것.

실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현장 영상은 인터넷 카페 등 다방면으로 급속히 퍼지면서 사건 당사자들에 대한 스포트라이트를 주고하고 있다. 피해 직원은 물론 햄버거를 던진 남성의 얼굴까지 포착된 영상에 2차 피해 가능성도 수면 위로 떠오르는 모양새다.

한편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사건은 지난 11월 17일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두 남성이 매장 직원과 말다툼을 벌이는 와중 한 남성이 햄버거가 담긴 봉투를 직원 얼굴에 던져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이후 해당 남성이 직원에게 사과하면서 사건은 마무리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