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해군사관학교 여생도 숙소 화장실에 몰카 설치한 생도…1년간 11차례, "말하면 퍼트린다" 협박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연합뉴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연합뉴스)

해군사관학교 생활관 여생도 숙소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몰카)가 1년 동안 11차례 설치돼 있던 사실이 밝혀졌다.

20일 해군사관학교에 따르면 11일 여생도 화장실을 청소하던 한 생도가 종이에 싸인 스마트폰을 발견해 훈육관에게 신고했다.

스마트폰 몰카는 A4용지에 싸여 변기 뒤쪽에 놓여 있었고, 카메라 렌즈 부분엔 작은 구멍이 뚫어져 있었다. 또 종이에는 '말하면 퍼트려 버리겠다'는 협박성 메시지도 적혀 있었다.

생활관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를 확인 결과 3학년 김 모 생도가 몰카를 설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사 훈육관은 몰카를 설치한 김 생도에게 사실을 확인한 후 해사 헌병파견대에 신고했다.

해사 헌병파견대 조사 결과에 따르면 김 생도는 지난해 10월 중순부터 최근까지 1년 동안 11차례 몰카를 설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생도는 여생도 생활관을 개방하는 일과시간 등에 화장실에 들어가 몰카를 설치하고 회수하는 수법으로 촬영해왔다.

몰카 피해자는 여러 명인 것으로 전해졌으며 해사 측은 피해 생도를 위한 심리치료 등 보호 대책을 강구 중이다. 또 김 생동 대한 처벌 수위는 21일 열리는 교육위원회에서 결정된다. 몰카 설치 행위는 퇴교 조치 사안으로 해사 측은 교육위에서 김 생도의 퇴교 조치가 이뤄지면 관련 수사 기관에 이첩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12,592,000
    • +0.67%
    • 이더리움
    • 269,600
    • +2.08%
    • 리플
    • 391
    • +3.16%
    • 라이트코인
    • 118,400
    • +1.54%
    • 이오스
    • 5,010
    • +3.94%
    • 비트코인 캐시
    • 371,200
    • +0.81%
    • 스텔라루멘
    • 118
    • +2.6%
    • 트론
    • 31.7
    • +9.68%
    • 에이다
    • 92.8
    • +3.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2,400
    • +14.14%
    • 모네로
    • 98,000
    • +1.71%
    • 대시
    • 155,900
    • +4.14%
    • 이더리움 클래식
    • 7,320
    • +5.85%
    • 95.9
    • +4.23%
    • 제트캐시
    • 102,500
    • +3.32%
    • 비체인
    • 7.53
    • +2.72%
    • 웨이브
    • 2,286
    • +1.82%
    • 베이직어텐션토큰
    • 306
    • +2%
    • 비트코인 골드
    • 29,510
    • +1.26%
    • 퀀텀
    • 3,880
    • +6.01%
    • 오미세고
    • 1,920
    • +8.16%
    • 체인링크
    • 4,420
    • +0%
    • 질리카
    • 17.9
    • +8.48%
    • 어거
    • 19,090
    • +6.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