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권순일 선거관리위원장 청문회 “투표시간 연장 긍정 검토”

“투명선거 이룰 것”…“안종범, 전혀 모르는 사람”

내년도 지방선거를 총괄할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20일 국회에서 열렸다. 후보자로 내정된 권순일 대법관은 “헌법과 공직선거법을 준수하고, 공정한 자세로 투명한 선거가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지방선거 준비를 철저히 할 것을 약속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이날 오전 권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열고 후보자의 자질과 도덕성을 검증했다. 권 후보자는 앞서 제출한 서면답변서에서 중앙선관위원으로서의 자세와 신념, 헌법관 등을 소상히 밝혔다.

권 후보자는 선관위원장직에 대해 “특정 정당이나 정파에 편향되지 않은 시각으로 합리적인 판단을 내릴 수 있는 전문적인 식견과 민주주의에 대한 확고한 신념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 후보자는 선거제도 개선 의지를 적극적으로 드러냈다. 그는 ‘투표시간 연장’ 문제에 “시간적 제약으로 투표참여에 어려움을 겪는 유권자들의 선거권 행사에 어느 정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또 국회에서 논의 중인 선거제도 개선과 관련해 “현행 선거운동법은 규제 중심으로 돼 있어 선거운동의 자유를 지나치게 제한한다”며 “비용규제를 통해 공정성을 확보하고, 자유선거의 원칙을 헌법상 선거원칙으로 명문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본인을 둘러싼 각종 의혹 해명도 이어졌다. 2014년 대법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논란이 된 ‘토지 투기 의혹’과 ‘박사학위 취득 특혜’와 관련해서는 “당시 청문회가 큰 밑거름이 됐다”고 밝혔다. 또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의 수첩에서 후보자의 이름이 거론된 것에 대해 “안종범 씨는 전혀 모르는 사람”이라며 “왜 본인의 이름이 거명됐는지 경위를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한편 ‘지방선거·개헌 국민투표 동시 시행’, ‘개헌 시 헌법 전문에 추가돼야 할 내용’, ‘선거연령 18세로 인하’ 등 민감한 사안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prev
  • next
    • 비트코인
    • 9,610,000
    • +2.24%
    • 이더리움
    • 300,900
    • +3.04%
    • 리플
    • 463
    • +2.66%
    • 라이트코인
    • 120,000
    • +12.99%
    • 이오스
    • 7,700
    • +8.07%
    • 비트코인 캐시
    • 492,400
    • +3.9%
    • 스텔라루멘
    • 162
    • +1.88%
    • 트론
    • 32
    • +3.22%
    • 에이다
    • 103
    • +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000
    • -5.28%
    • 모네로
    • 101,900
    • +1.59%
    • 대시
    • 193,700
    • +1.51%
    • 이더리움 클래식
    • 8,830
    • +5.18%
    • 101
    • +4.23%
    • 제트캐시
    • 88,300
    • +3.63%
    • 비체인
    • 8.85
    • -0.44%
    • 웨이브
    • 3,281
    • +4.59%
    • 베이직어텐션토큰
    • 440
    • +2.56%
    • 비트코인 골드
    • 27,140
    • +1.23%
    • 퀀텀
    • 3,597
    • +2.88%
    • 오미세고
    • 2,354
    • +2.43%
    • 체인링크
    • 1,401
    • -2.5%
    • 질리카
    • 24.4
    • -0.4%
    • 어거
    • 28,160
    • +0.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