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473.06
    ▼ 9.85 -0.40%
    코스닥 667.10
    ▼ 1.32 -0.20%

[주담과 Q&A] 셀루메드 “세계 최초 무릎반월상연골 치료제 개발, 전 세계 3조 시장”

[이투데이 최두선 기자]

“꿰매는 수준에 불과한 무릎반월상 손상 치료...자연복구까지 가능한 혁신기술”

코스닥 상장기업 셀루메드가 새로운 방식의 무릎연골 치료제를 개발했다는 소식에 강세다. 이 회사가 개발한 무릎반월상연골 치료제는 이달 20~23일 국제 인공관절술학회(ISTA)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무릎반월상연골은 무릎관절 사이에서 충격을 흡수하는 조직이다. 의료전문리서치업계의 발표에 따르면 전 세계 무릎연골시장 규모는 2023년까지 약 27억 달러(약 3조 원)에 달할 전망이다.

셀루메드는 지난 2015년부터 세계 최대 규모의 비영리 민간 연구소인 미국 스크립스 연구소에 본사 수석연구원을 파견시켜 관련 연구를 진행해 왔다. 이에 해당 기술의 개발 현황과 향후 적용 계획을 들어봤다.

Q. 무릎반월상연골 치료제의 개발 현황은?

A. 무릎반월상연골은 무릎관절이 원활하게 움직이는데 없어서는 안될 필수부위다. 이 부위는 심한 운동으로 깨질 수 있다. 전 세계 인구의 고령화 추세로 관련 시장은 매년 증가 추세에 있지만, 아직까지 이상적인 치료 재료를 개발하지 못하고 있다.

우리가 개발한 치료법은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CT형태로 만들어 인공적으로 붙이는 기술이고, 또 다른 하나는 성장인자를 넣어 세포 자발적으로 자연복구되는 방식이다. 기존에는 단순히 수술용 봉합사를 통해 복구하는 재건술에만 의존해 왔다. 하지만, 수술 후 치료 결과가 좋지 않고, 무릎관절 내의 가혹한 물리 조건에 의해 완치가 힘든 한계가 있었다.

Q. 국제 학회에서 발표될 내용은?

A. 학회에서 채택된 연구 내용은 동물의 반월상연골을 무세포 처리한 후, 특정 성장인자를 코팅해 고안한 시트 형태의 치료제다. 별도의 줄기세포이식 없이도 환자 본인의 세포가 치료제로 침투되도록 유도한다. 이렇게 유입된 세포는 자발적으로 손상된 연골을 복구한다.

Q. 특허출원 현황은?

현재 해당 치료제의 개발을 완료하고 스크립스 연구소와 공동으로 특허 출원까지 마친 상황이다. 이 치료제는 전 세계 최초로 당사가 개발했다. 획기적인 기술 혁신 부분을 인정 받아 미국 등 국제 특허도 출원을 마쳤다.

회사는 세계적으로 우수한 선진 연구소 및 대학들과의 지속적인 관계를 통해 미래 전도 유망한 연구 성과를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Q. 상용화 계획은?

A. 기술 개발이 완료된 제품에 대해 아직 임상 과정이 남아있다. 특허까지 완료되면 국내 정형외과에 일시적으로 공급을 추진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