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마약 투약 혐의' 차주혁, 이번엔 음주운전 사고로 추가 기소…"또 사고쳤구나!"

[이투데이 이재영 기자]

(출처= 차주혁 인스타그램)
(출처= 차주혁 인스타그램)

마약 투약 혐의로 재판 중인 아이돌 출신 배우 차주혁(본명 박주혁)이 이번엔 음주운전 사고로 추가 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정순신 부장검사)에 따르면 차주혁은 지난해 10월 30일 새벽 술에 취한 상태로 서울 강남구의 한 이면도로에서 아우디 차량을 몰고 가다 앞서 가던 보행자 3명을 들이받은 혐의(도로교통법·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를 받고 있다.

당시 차주혁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0.112%였다.

피해자 중 한 명은 약 24일간 치료가 필요한 쇄골 골정 등 상해를 입었고, 다른 두 명도 경추 연좌 등 진단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차주혁은 마약을 사거나 알선하고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상황이다. 차주혁은 2015년 8월 향정신성의약품인 케타민을 가방에 숨겨 캐나다에 들어가려다 현지 공항에서 적발돼 검거됐다. 지난해 6월과 8월에는 국내에서 대마를 흡연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바 있다.

네티즌들은 "차주혁, 또 사고쳤구나!", "연예인을 하겠다는 건지, 말겠다는 건지", "제발 정신 좀 차렸으면!" 등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