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선체조사위원장, 세월호 절개는 위험…추가 천공 가능

김창준 세월호 선체조사위원장은 21일 선내 수색의 장기화 우려로 선체 일부를 절개하자는 미수습자 가족의 요구에 대해 "안전에 위협이 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전남 목포 신항만 취재지원센터 브리핑에서 "미수습자 가족이 A 데크 벽을 대폭 절개해달라고 요구했지만 (안전에)문제가 있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절개하면 배가 더 기울어 하자가 발생하고 다른 부분으로 진입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해지고 가족들이 원하는 방식으로 절개하면 안전에 문제가 생긴다"며 "지금도 기울어져 있는데 (절개로) 객실이 더 내려앉으면 변형이 급박해질 것이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타협 방안으로 선미와 선수 사이를 전부가 아닌 부분만 절개할 수 있다. 천공을 더 허용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선체 증거 조사가 모두 끝나면 선체 자체는 증거 가치가 옅어진다“며 ”조사가 끝나면 과감하게 절단(절개)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선체조사위는 이날 오후 미수습자 가족과 만나 수색 방식 변경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