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 코스피 2,406.50
    ▼ 5.70 -0.24%
    코스닥 661.11
    ▼ 6.94 -1.05%

삼성 이재용, 검찰서 “재단 출연금 구체적인 내용 잘 모른다”

[이투데이 이새하 기자]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이 미르ㆍK스포츠재단에 거액의 출연금을 낸 것과 관련해 검찰에서 ‘잘 알지 못한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재판장 김세윤 부장판사)의 심리로 11일 열린 최순실(60) 씨와 안종범(58)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2차 공판에서 검찰은 이 부회장에 대한 참고인 진술조서를 공개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최지성 미래전략실 실장 등이 처리한 일이라 구체적 내용은 잘 모른다”는 취지로 말했다. 이 부회장은 2015년 7월 박근혜 대통령과 독대를 끝낸 뒤 최 실장에게 “박 대통령이 문화ㆍ스포츠 관련 언급을 많이 한다”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손경식(78) CJ그룹 회장의 진술조서도 공개했다. 손 회장은 독대자리에서 “박 대통령이 ‘문화ㆍ체육 재단을 만들어서 체육인을 지원하고 문화사업도 활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해야 하니 기업에서 좀 도와달라’고 말해 제가 ‘정부를 도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고 진술했다. 검찰은 이에 대해 “기업에 재단 출연금을 기부해달라는 취지로 해석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손 회장은 또 검찰 조사에서 “행사장에서 대통령을 뵀을 때나 독대했을 때나 이재현 회장의 건강이 좋지 않으니 빨리 나왔으면 좋겠다고 몇 번 이야기한 적 있다”고 진술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12일 오전 9시 30분부터 이 부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이 부회장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대가로 박 대통령과 최 씨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