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지속가능개발목표(SDG) 도입엔 기업 경영자 의지가 중요”

2016 SIC 개최…한국 및 아시아 SDG 사례 다수 소개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에 대한 국내 기업들의 이해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지속가능발전목표(SDG)에 대한 중요성도 인식하고 있지만 기업의 장기적 목표 설정이나 성과 측정을 위한 노력에는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9일 롯데호텔에서 (사)문화예술사회공헌네트워크와 롯데그룹, 롯데면세점이 공동 주최한 ‘2016 소셜 임팩트 콘퍼런스(SIC)’에서 김기룡 플랜엠 대표와 이재혁 고려대학교 경영대 교수가 발표한 ‘국내 기업 SDGs 대응 현황 및 인식 조사’에서 나온 내용이다.

조사 결과 특히 아시아에서 다뤄져야 할 SDG 목표로는 빈곤 종식과 교육 보장, 불평등 해결 등이 꼽혔으며 사회공헌이 사회적 효과(Social Impact)로 확대되기 위해 가장 중요한 선결 조건은 기업 경영진의 관심과 참여확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유엔글로벌콤팩트를 창립한 게오그르 켈이 기조발표를 맡아 SDG 달성에 있어 민간부문과의 제휴가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했으며, 실제 정부와 재단, 기업을 연결한 협력 모델로 개발도상국을 지원해 온 데이비드 갈리포 유엔 소셜 임팩트 펀드 대표는 현황을 자세히 알렸다.

▲2016 소셜 임팩트 콘퍼런스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는 게오그르 켈 유엔글로벌콤팩트 창립자(문화예술사회공헌네트워크 제공)
▲2016 소셜 임팩트 콘퍼런스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는 게오그르 켈 유엔글로벌콤팩트 창립자(문화예술사회공헌네트워크 제공)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지역 사례들도 다수 소개됐다.

김보준 롯데면세점 마케팅 부문장은 사회공헌과 SDG를 대중적으로 알리기 위해 만든 캐릭터 탱키패밀리(http://www.tankifamily.net/tkfMain.tkf)의 경우를 자세히 소개했다. 대기업과 청년, 중소기업, 지역사회 등이 함께 캐릭터를 이용한 사업을 벌이고 수익의 일부를 기부해 사회에 환원하고 있다.

히로시 아메미야 코퍼레이트 시티즌십 재팬 대표는 팜유 등 오일, 제과제빵 원료를 지속가능한 원료로 제공하기 위해 NGO 와일드아시아와 손잡고 동남아 소규모 자작농들을 지원하는 프로젝트 ‘와일드 아시아 그룹 계획(WAGS)’을 진행하고 있는 후지오일그룹, 일본의 부동산 상해보험 그룹으로 일본국제협력은행(JBIC)와 협업해 농업날씨지수보험(WIIA)를 개발, 영세 쌀농가들의 경제 손실을 줄여주는 상품을 만든 솜포재팬그룹의 CSR 사례를 소개했다.

말레이시아 장애인 등 소외된 이웃을 돕는 마이크로 파이낸싱과 교육을 병행, 지속가능한 경제적 자립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전개하고 있는 메이뱅크의 경우도 소개됐다.

SIC 주최측은 “CSR의 지속가능한 모델, 소셜 임팩트 투자 등 SDG를 중심으로 이해하고 논의해야 할 사회적 이슈가 많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장이었다”면서 “앞으로도 공론의 장을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