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헬스] 결막염, 안구건조증, 다래끼... 봄철 불청객 눈질환 ‘이것만은 알아두세요’

[김다애]

/ 10

[이투데이 헬스] 결막염, 안구건조증, 다래끼...봄철 불청객 눈질환 ‘이것만은 알아두세요’

겨울 추위도 어느덧 많이 누그러졌죠?봄봄봄 마음은 가벼운데... 봄철만 되면 황사에 미세먼지, 꽃가루까지 눈 건강이 걱정입니다.봄철 대표적인 눈 질환으로는 알레르기성 결막염, 안구건조증, 다래끼 등이 있는데요.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먼지 등 알레르기 유발 물질이 눈에 닿아 발생합니다. 가려움증을 비롯해 이물감이 느껴지거나 눈이 충혈되고 시리기도 합니다. 심할 경우 가려움증으로 자꾸 비비다가 각막이 손상될 우려도 있습니다.

안구건조증 역시 대표적인 봄철 눈 질환입니다. 눈물 분비에 관여하는 기관이 염증이나 외상으로 손상돼 눈물 분비가 줄어듭니다.눈이 뻑뻑하고 건조하며 눈을 뜰 때 소리가 나기도 합니다. 안구건조증 증상은 결막염과 달리 눈이 충혈되지는 않습니다.

눈꺼풀이 세균에 감염돼 생기는 염증, 다래끼도 봄철에 유독 기승을 부립니다.

더러운 손으로 눈을 자주 비비거나 스트레스와 과로, 수면 부족으로 면역력이 약해졌을 때 특히 생기기 쉽습니다.여기에 봄철 따뜻해진 날씨와 각종 먼지로 발생하기 쉽죠.

이런 눈 질환을 막기 위해 주의해야 할 점들!

우선 눈을 비비는 건 절대 삼가야 합니다.특히 결막염의 경우 가려움이 심할 수 있는데요. 청결하지 못한 손으로 눈을 비비는 건 더욱 악화될 수 있으니 주의하세요.

미세먼지나 황사가 심한 날 외출은 자제하되 불가피한 외출시 렌즈대신 보안경이나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외출후에는 미지근한 물로 눈을 씻어내거나 눈에 이물질이 있다 싶으면 인공눈물 점안액으로 씻어내 주세요.

집에서는 눈 건강을 위해 너무 건조하지 않도록 적당한 습도를 유지해 주세요.

TV나 책을 볼 때는 가급적 눈을 자주 깜박이도록 해주세요. 또 눈이 피로하다 싶으면 따뜻한 물수건을 얹어두고 쉬는 것도 바람직합니다.

오늘의 상승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