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中 지도서비스 허가 신청 안해

입력 2010-09-10 09:08

검색시장 점유율 추가 하락 가능성

구글이 중국 지도서비스 허가 신청을 아직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국 국가측량국(SBSM)의 숭차오즈 사무차장은 “국가측량국이 온라인 지도서비스 허가제를 도입한 후 70~80개의 기업이 신청을 했다”면서 “그러나 구글은 공식적인 신청서를 아직 제출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고 9일(현지시간) 차이나데일리가 보도했다.

숭 사무차장은 “외국기업 중에서는 노키아가 유일하게 지도서비스 허가 신청을 했다”고 알렸다.

국가측량국은 지난 8일 노키아와 바이두 및 알리바바, 소후 등 31개 업체의 지도서비스를 허가했다.

숭차오즈 사무차장은 “구글이 고위 경영진을 중국으로 보내 이번 주에 국가측량국과 지도서비스 허가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구글의 마샤 왕 대변인은 지도서비스 허가 신청 및 국가측량국과의 논의 예정 여부에 대해 언급을 피했고 다만 “구글은 여전히 국가측량국의 규정이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구글은 인터넷 콘텐츠 제공자(ICP) 면허를 갱신한 바 있다.

민간시장조사업체 BDA차이나의 류닝 애널리스트는 “구글이 ICP면허를 갱신했지만 지도서비스도 허가받을 것이라고 확신할 수 없다”면서 “ICP와 지도서비스는 허가하는 국가기관이 다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구글이 지도서비스 면허를 얻는데 실패하면 구글 차이나 맵 앱스를 사용하는 수 백만개에 이르는 중국 군소 웹사이트가 타격을 입을 것”이라며 “구글의 검색시장 점유율이 더 떨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런양휘 애널리시스 인터내셔널 애널리스트는 “온라인 지도서비스는 중국에서 필수적인 서비스”라며 “구글이 허가를 받지 못하면 바이두가 시장을 장악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언급했다.

애널리시스 인터내셔널에 따르면 중국 온라인 지도시장 규모는 지난 2008년의 2억4500만위안(약 421억원)에서 지난해는 3억3000만위안으로 성장했고 바이두와 구글이 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3,374,000
    • -8.67%
    • 이더리움
    • 2,975,000
    • -14.29%
    • 비트코인 캐시
    • 356,400
    • -14.88%
    • 리플
    • 720.4
    • -13.59%
    • 라이트코인
    • 131,900
    • -12.76%
    • 에이다
    • 1,344
    • -8.76%
    • 이오스
    • 2,700
    • -13.32%
    • 트론
    • 69.12
    • -12.56%
    • 스텔라루멘
    • 229.2
    • -15.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800
    • -15.25%
    • 체인링크
    • 19,070
    • -19.4%
    • 샌드박스
    • 3,592
    • -20.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