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워홈 떠나는 구지은 부회장 “선대회장 유지 못 이어...부족한 점 반성”

입력 2024-06-17 18:2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구 부회장, 사내게시판 통해 임직원에 퇴임사 전해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 (사진제공=아워홈)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 (사진제공=아워홈)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은 회사 경영권을 둘러싼 오너가 남매 갈등으로 퇴임하게 된 것을 두고 안타까운 심경을 밝혔다.

구 부회장은 17일 사내게시판을 통해 “회사의 성장과 글로벌 사업에 대한 선대 회장의 유지를 이어가고자 했지만 경영 복귀와 함께 회사 매각을 원하는 주주들과 진정성 있는 협의가 없이 일어난 현 상황이 당황스럽고 안타깝다”며 “부족한 저를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구 부회장은 “2021년 6월 대표이사로 취임했던 당시 약속한 누구나 다니고 싶은 좋은 회사를 만들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며 “이 과정에서 임직원과 함께 창사 이래 첫 적자를 1년 만에 극복하기도 했고 지난해에는 최대 실적을 달성하기도 했다”고 부연했다. 이어 “대표이사로서 흑자 전환과 격려금 지급이 기억에 남는 순간”이라고 회상했다.

구 부회장은 “열심히 일한 직원들의 노력과 성과에 회사가 충분한 보상을 하겠다는 취임 당시 약속을 끝까지 지키고자 한다”면서 “임시주총으로 늦어진 올해 진급 대상자를 발표하고 경쟁력 있는 인센티브 제도를 새롭게 완비하고 임기를 마친다”고도 적었다.

구 부회장은 끝으로 “그동안 대표를 믿고 함께 달려준 임직원 여러분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글을 마쳤다.

아워홈은 구 부회장을 포함한 오너가 네 남매가 지분 98% 이상을 보유한 회사다. 오너가 네 남매는 지난 2017년부터 7년여간 경영권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어 왔다.

구 부회장은 지난달 31일 열린 임시 주주총회에서 장남 구본성 전 부회장과 장녀 구미현 사내이사 연합에 밀려 사내이사에서 물러나게 됐다.

아워홈의 신규 대표이사 선임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임시 대표이사 체제로 돌입, 지난 3일 임기가 만료된 구 부회장이 현재 대표이사 직무를 수행하고 있다. 아워홈은 조만간 이사회를 열어 새 대표이사를 선임할 것으로 보인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쯔양 협박' 논란에 검찰도 나섰다…'사이버 렉카' 수사 착수
  • 갤럭시Z 플립6·폴드6, 사전판매 시작…온·오프 최저가는 어디?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비트코인 채굴 난이도 반감기 시기로 회귀…“매도 주체 채굴자”
  • 끊이지 않는 반발…축구지도자협회, 홍명보 선임한 정몽규에 사퇴 요구
  • 일본 ‘방위백서’…20년 연속 ‘독도는 일본 땅’ 기술
  • 200년 만의 '극한 폭우', 깨어보니 이웃집이 사라졌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0,827,000
    • -1.97%
    • 이더리움
    • 4,340,000
    • -1.9%
    • 비트코인 캐시
    • 491,800
    • +1.72%
    • 리플
    • 667
    • +4.87%
    • 솔라나
    • 191,700
    • -5%
    • 에이다
    • 565
    • +1.62%
    • 이오스
    • 733
    • -2.14%
    • 트론
    • 193
    • +2.12%
    • 스텔라루멘
    • 131
    • +3.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200
    • +0.09%
    • 체인링크
    • 17,550
    • -3.31%
    • 샌드박스
    • 422
    • -1.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