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지혜 SC제일은행 방카슈랑스부 상무 “배우자 출산·입양휴가 100일 지원…”[저출생 해법모색 세미나]

입력 2024-06-11 17:17 수정 2024-06-12 09:1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배지혜 SC제일은행 방카슈랑스부 상무가 1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저출생 시대, 변화하는 일·생활균형’ 세미나에서 기업우수사례 발표를 하고있다. 이투데이가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과 함께 ‘저출생 시대, 변화하는 일·생활 균형 : 기업 사례를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마련한 이번 세미나에선 저출생·고령화 등 인구 위기의 본질을 진단하고, 구체적 해결 방안 및 정책 등이 논의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배지혜 SC제일은행 방카슈랑스부 상무가 1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저출생 시대, 변화하는 일·생활균형’ 세미나에서 기업우수사례 발표를 하고있다. 이투데이가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과 함께 ‘저출생 시대, 변화하는 일·생활 균형 : 기업 사례를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마련한 이번 세미나에선 저출생·고령화 등 인구 위기의 본질을 진단하고, 구체적 해결 방안 및 정책 등이 논의됐다. 신태현 기자 holjjak@

배지혜 SC제일은행 방카슈랑스부 상무는 “SC제일은행은 국내 대기업 최초로 남성배우자에게 배우자 출산 휴직 시 100일간의 유급휴가 지원한다“라며 ”자녀 입양 시에도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배 상무는 1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저출생 시대, 변화하는 일·생활 균형:기업 사례를 중심으로' 세미나에서 “SC에서 출산과 관련한 많은 복지제도가 있다”라며 “특히 일과 생활 균형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실천 의지가 담겨있다”고 전했다.

배 상무는 “회사에서는 자녀 초등학교 입학이나 산전산후 휴가도 당연하게 지원하고,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는 단축 근무를 지원하고 있다”라며 “난임휴직과 관련해서는 1년간 유급휴가를 지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육아휴직은 일정기간 나이가 될 때까지 분할해서 사용할 수 있고. 많은 여성직웓들이 경력단절에 대한 두려움 없이 활용하고 있다”라며 “자녀 수에 상관없이 대학학자금도 지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배 상무는 “많은 여성들이 휴직하고 복직하면 내 자리로 갈 수 없다는 두려움을 가질 수 있어서 유사한 경험을 가진 선배들과 버디를 맺는 ‘버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라며 “정서적으로 안정을 주고 조금 더 빠르게 적응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성 직원의 약 10%, 남성 직원의 약 3%가 매년 육아와 출산 관련한 제도를 이용하고 있다”라며 ”다양한 제도들과 이를 활용할 수 있게 하는 조직의 문화를 통해 일과 생활을 병행할 수 있었다는 직원들이 피드백도 받았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MZ세대, 최대 관심사도 스트레스 이유도 '돈' [데이터클립]
  • 한동훈·나경원·원희룡 릴레이 출사표…국민의힘 전당대회 '관전 포인트'는? [이슈크래커]
  • 단독 구광모도 픽한 ‘휴머노이드’…LG, ‘이노베이션 카운슬’서 집중 논의
  • 변우석, 드디어 '성덕' 됐다…손흥민 사인 티셔츠 받고 인증
  • '6만 달러' 비트코인, 이더리움 ETF 승인 앞두고 투심 급격히 얼어붙어 [Bit코인]
  • [종합] 엔비디아 6%대 급락에 뉴욕증시 혼조…나스닥 1.09%↓
  • 확 줄은 금융권 희망퇴직…신규 채용문도 굳게 닫혔다
  • 비급여치료 '우후죽순'…과잉진료 '대수술' [멍든 실손보험上]
  • 오늘의 상승종목

  • 06.25 10:48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161,000
    • -4.57%
    • 이더리움
    • 4,715,000
    • -2.34%
    • 비트코인 캐시
    • 524,000
    • -2.33%
    • 리플
    • 669
    • -0.59%
    • 솔라나
    • 185,600
    • +3.4%
    • 에이다
    • 536
    • +0.19%
    • 이오스
    • 800
    • +1.27%
    • 트론
    • 169
    • +0.6%
    • 스텔라루멘
    • 126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250
    • -3.41%
    • 체인링크
    • 19,310
    • +3.71%
    • 샌드박스
    • 463
    • +1.9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