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형욱 논란에 불똥튄 설채현, '쇼닥터' 글에 적극 해명…"직원들에 최선 다하려 해"

입력 2024-05-22 17:5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설채현SNS)
(출처=설채현SNS)

‘개통령’ 강형욱 훈련사가 직원 갑질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반려동물 행동 전문 설채현 수의사가 입장을 밝혔다.

설채현 수의사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분위기도 안 좋고 괜히 이런 분위기에 글 쓰면 오히려 기회주의자 같아 보이고 해서 조용히 숨죽이고 있었는데”라며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설 수의사와 직원들의 모습이 담겼다. 설 수의사는 “저도 그런 거 아닐까 걱정과 의심의 눈초리들이 보여서 말씀드리면 저희 직원들에게 저는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항상 더 잘해주지 못해서 미안한데 그래도 우리나라 올바른 교육문화 만들어보자고 저랑 매미처럼 꼭 붙어있어 줘서 고마운 친구들”이라며 “결론은 여러분들 저한테 그런 걱정은 안 하셔도 된다. 솔직히 그거 빼면 시체”라고 해명했다.

최근 강형욱 훈련사가 직원 갑질 논란에 휘말리면서 반려견 행동 전문 수의사로 활약하고 있는 설 수의사에게도 불똥이 튀었다. 이에 사실이 아님을 해명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설 수의사는 댓글을 통해 “저도 인터넷상에서 ‘설채현도 그럴 거다’, ‘쇼닥터다’ 그런 글 안 올라왔으면 이 글 쓰지도 않았다”며 “저는 어쩌다 불똥이 튄 저의 오해에 대해서 해명한 거지 이런 좋은 댓글 달아주실지 생각도 하지 않았고 다른 분의 의혹이 사실이다, 아니다 라고 판단하지 않는다. 저에 대한 의혹 글에 적극 해명이었을뿐”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글에는 그와 함께했던 직원을 비롯해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출연자 가족들의 댓글도 달렸다. 그들은 모두 설 수의사에 대해 “감사하신 분”이라고 입을 모았다.

한 출연자는 “촬영이 끝나고도 1년 가까이 약물치료도 도와주시고 초보 보호자라 질문이 많았음에도 일일이 다 설명해 주셔서 감사했다”고 했다.

한편 최근 강형욱 훈련사는 부인과 함께 운영하던 회사 ‘보듬컴퍼니’의 직원들을 대상으로 갑질 의혹에 휘말렸다. 또한 해당 회사에서 훈련을 진행한 견주에게 비용을 입금받지 않으면 개에게 먹이를 주지 않았다는 의혹도 나오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대해 강형욱 훈련사 측은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다만 그가 출연 중인 KBS2 ‘개는 훌륭하다’는 결방을 결정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재밌으면 당장 사”…MZ 지갑 여는 마법의 이것 [진화하는 펀슈머 트렌드]
  • 비트코인, 美 반도체주 급락에 주춤…바이든·트럼프 전방위 압박에 투심↓ [Bit코인]
  • 카라큘라 사무실 간판 내렸다…구독자 20만 명 빠져나가
  • 박주호 "축협, 공정성·투명성 정확하지 않아 복잡한 상황 나왔다"
  • 공연·전시 무료로 즐기자, 20살만의 ‘청년문화예술패스’[십분청년백서]
  • 단독 독립영화 가뜩이나 어려운데…영진위 '독립예술영화지원팀' 통폐합 논의
  • 오늘의 상승종목

  • 07.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9,772,000
    • -0.19%
    • 이더리움
    • 4,802,000
    • +1.03%
    • 비트코인 캐시
    • 529,500
    • +0.95%
    • 리플
    • 800
    • -6.43%
    • 솔라나
    • 221,100
    • +1.47%
    • 에이다
    • 600
    • -2.6%
    • 이오스
    • 825
    • -3.4%
    • 트론
    • 188
    • +0%
    • 스텔라루멘
    • 145
    • -4.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850
    • +1.27%
    • 체인링크
    • 19,170
    • -1.69%
    • 샌드박스
    • 454
    • -2.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