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게이트' 취재 공신은 故 구하라…BBC 다큐 공개

입력 2024-05-20 09:5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019년 11월 25일 가수 고 구하라 씨의 일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 성모병원 장례식장에 고인의 영정이 보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19년 11월 25일 가수 고 구하라 씨의 일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 성모병원 장례식장에 고인의 영정이 보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고(故) 구하라가 버닝썬 게이트 취재에 핵심 역할을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9일 BBC는 '버닝썬: 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를 공개했다.

버닝썬 게이트 취재에 나섰던 강경윤 기자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승리, 정준영, 최종훈 등이 포함된 단톡방에 등장한 경찰 고위층의 존재를 취재한 과정을 소개했다. 강 기자는 "도대체 그 단체 카톡방에서 나오는 경찰이라는 사람은 누굴까, 그게 너무 중요했고 가장 풀리지 않는 문제였는데 구하라가 등장해서 그 물꼬를 터줬다"라고 말했다.

그는 "아직도 그날이 좀 기억에 남는다"라며 "(구하라가) '정말 도와드리고 싶다'라는 이야기를 했다. 너무 고마웠다"라고 말했다.

이어 강 기자는 "구하라는 최종훈과 데뷔 때부터 친했고 승리, 정준영과도 어느 정도 서로 알고 있는 사이였다. 본인이 친분이 있어서 그들이 휴대폰을 할 때 본 적이 있는데 '걔네 거기에 진짜 이상한 거 많아요. 기자님이 이야기 하신 게 맞아요'라고 이야기했었다"라며 "어떻게 도와주면 될까 해서 솔직히 '사실 나는 경찰의 존재를 알고 싶은데 알 방법이 없다. 이 부분에 있어서 도와줄 수 있냐'라고 했더니 당시 구하라씨가 최종훈씨에게 전화해 그 부분을 대신 물어봐줬다"라고 회상했다.

고 구하라의 친오빠인 구호인 씨도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하라는 최종훈이랑 연습생 때부터 오래 알고 지낸 친한 친구 사이였다. 기자님한테 '네가 알고 있는 사실을 얘기해라' 이렇게 설득한 거로 알고 있다"라며 "동생이 종훈이랑 전화 통화를 스피커폰으로 했을 때 옆에서 들었는데 동생이 '종훈아 내가 도와줄게, 네가 알고 있는 것 그대로 기자님한테 얘기해'(라고 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최종훈과 강 기자의 전화통화 내용이 공개됐다. 당시 최종훈은 "골프를 한번 쳤다. 얼핏 듣기로는 지금 청와대에 있다고 하더라. 근데 과거에 경찰 경력이 있고"라고 말했다.

강 기자는 "허구의 인물이 아니라 윤규근이라는 실제로 있는 인물이라고 최종훈이 입 밖으로 꺼내게 도와준 것"이라며 "구하라 씨는 용기 있는 여성이었다"라고 감사를 표했다.

한편, 이번 다큐멘터리에는 정준영과 단톡방 멤버들이 클럽 등지에서 만난 여성들에게 술을 먹이고 집단 성폭행 및 불법 촬영한 내용이 적나라하게 드러난 단톡방 메시지 등이 구체적으로 공개됐다. 정준영은 집단 성폭행 및 불법 촬영·유포 등 혐의로 징역 5년을 선고받고 3월 만기출소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MZ세대, 최대 관심사도 스트레스 이유도 '돈' [데이터클립]
  • 한동훈·나경원·원희룡 릴레이 출사표…국민의힘 전당대회 '관전 포인트'는? [이슈크래커]
  • 단독 구광모도 픽한 ‘휴머노이드’…LG, ‘이노베이션 카운슬’서 집중 논의
  • 변우석, 드디어 '성덕' 됐다…손흥민 사인 티셔츠 받고 인증
  • 단독 영화-OTT 경계 모호…'영상물'·'영상콘텐츠'로 개념 확장한다
  • [종합] 엔비디아 6%대 급락에 뉴욕증시 혼조…나스닥 1.09%↓
  • 확 줄은 금융권 희망퇴직…신규 채용문도 굳게 닫혔다
  • 비급여치료 '우후죽순'…과잉진료 '대수술' [멍든 실손보험上]
  • 오늘의 상승종목

  • 06.25 09:05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442,000
    • -3.98%
    • 이더리움
    • 4,752,000
    • -1.39%
    • 비트코인 캐시
    • 517,500
    • -3.99%
    • 리플
    • 672
    • -0.59%
    • 솔라나
    • 187,400
    • +3.59%
    • 에이다
    • 535
    • +0%
    • 이오스
    • 807
    • +2.41%
    • 트론
    • 168
    • -0.59%
    • 스텔라루멘
    • 126
    • -0.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200
    • -2.89%
    • 체인링크
    • 19,310
    • +3.87%
    • 샌드박스
    • 464
    • +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