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월 빗물터널 찾은 한화진 "이상기후 막을 수 없지만…인명피해는 예방 가능"

입력 2024-05-12 12: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한화진, 여름철 호우 대비차 신월 빗물터널 점검
2020년 준공 후 양천 無침수…시간당 100mm 감당
서울 강남·광화문 빗물터널도 추진 "속도 낼 것"
"정부·지자체 노력만으론 한계…국민 관심 필요"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10일 서울 양쳔구 신월 대심도 빗물터널에서 관계자 브리핑을 듣고 있다. (환경부 제공)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10일 서울 양쳔구 신월 대심도 빗물터널에서 관계자 브리핑을 듣고 있다. (환경부 제공)

"(신월 빗물터널은) 아주 훌륭한 도시 침수 예방 시설, 인프라로서 가치가 있습니다. 다른 나라에도 많이 알려 우리의 기술 노하우가 세계적으로 전파됐으면 좋겠습니다."

10일 오후 서울 양천구 신월 빗물저류배수시설(빗물터널) 내. 여름철 집중호우 대비를 위해 '국내 1호' 대심도 터널인 신월 빗물터널 현장을 훑은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동행 기자단에 밝힌 소감이다. 오후 2시부터 약 1시간 50분간 현장을 점검한 한 장관은 "터널까지 들어온 건 처음"이라며 "모든 과학과 기술이 종합적으로 있다는 것을 느꼈다. 앞으로 건설될 강남·광화문 빗물터널도 더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신월 빗물터널은 서측 산지, 동측 안양천이 둘러싼 지역 특성상 빈번했던 신월동 일대의 침수 피해를 예방하려는 취지로 4년 전인 2020년 준공됐다. 2010년 9월 시간당 93mm 폭우가 내렸을 때 이곳 일대에서 6001건의 대규모 침수가 발생한 것을 계기로 관련 논의가 본격화했다.

그 결과 지하 40m 깊이에 길이 3.6km·지름 10m의 저류배수터널, 길이 1.1km·지름 5.5m의 유도터널 등으로 구성된 신월 빗물터널이 탄생했다. 총공사비 1381억 원(국비 350억 원·시비 1031억 원) 규모로, 공사 기간은 2013년부터 7년이 걸렸다. 저류용량은 32만t이며, 시간당 100mm 이상 호우를 감당하도록 설계됐다. 호우 때 신월·화곡 등 인근 지역 빗물을 저장하고 비가 그치면 펌프장을 통해 안양천으로 배출하는 방식이다. 2022년 8월 시간당 76mm 호우가 내렸을 때 빗물터널 덕에 양천구 일대 침수 피해가 없었다는 것이 당국의 설명이다.

이기재 양천구청장은 빗물터널 점검 전 지상 펌프장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양천구는 신월 빗물터널 전후로 나뉜다"며 "2년 전 동작구, 강남구 등에 대규모 침수가 있었을 때도 양천구는 피해가 없었다"고 강조했다. 유창수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빗물터널 성능을 초과하는 비가 왔을 때를 대비해 저수지 용량 강화, 저류조 증설 등 시설 확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환경부, 기획재정부와 협조해서 한 사람의 인명피해 없이 재해를 막아낼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양천구 신월 빗물터널 내부. (정호영 기자)
▲서울 양천구 신월 빗물터널 내부. (정호영 기자)

신월 빗물터널 사례를 바탕으로 환경부는 최근 침수 피해가 발생한 서울 강남(강남역~한강)과 광화문(효자동~청계천) 일대에 대심도 빗물터널, 도림천(신대방~노량진)에 지하방수로 등 대규모 침수 대응시설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이외에도 2013년부터 올해까지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 194곳을 지정해 하수관 확대, 펌프장·하수저류시설 설치 등을 지원하고 있다. 정부는 올해 하수관로정비 등 도시침수 대응인프라에 전년 대비 2.1배 늘어난 3275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한 장관은 "현실적으로 이상기후로 인한 집중호우는 인간이 막을 수 없겠지만 인명, 재산피해는 우리가 얼마나 잘 준비하고 현장 대응을 철저히 하느냐에 따라 예방이 가능하다"며 "과거 상습적으로 침수가 있었던 이곳에 빗물터널을 설치하고 주변 시설을 정비하면서 이제는 지역주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곳이 됐다"고 말했다.

다만 "이러한 대비는 정부나 지방자치단체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국민의 작은 관심과 행동 하나가 절실히 필요하다"면서 "주변 시설에 이상이 있을 경우 즉시 신고하고 빗물받이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적극 알려달라"고 당부했다. 실제 빗물받이 막힘 등 배수 관리 미흡은 침수피해 확대 요인이 된다.

이와 관련해 환경부는 1일부터 10일까지 전국 지자체 빗물받이 청소주간을 운영한 데 이어 빗물받이 관리·맨홀 안전설비 설치 실적 점검 등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빗물받이에 쓰레기 투기 자제 및 덮개 놓지 않기 △막힌 빗물받이 신고 등 빗물받이 관심 제고를 위한 광고지 배포 등 대국민 홍보도 주력하고 있다. 16일에는 '2024년 여름철 홍수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한 장관은 "집중호우에 따른 침수피해를 예방하고 하수도 시설관리에 소홀함이 없도록 관계기관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지원, 협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7월부터 햇살론ㆍ사잇돌대출 등 서민금융도 실시간 온라인 상담 된다
  • 김우빈·신민아, '쇼핑 데이트' 포착…10년째 다정한 모습
  • 단독 R&D 가장한 ‘탈세’…간판만 ‘기업부설연구소’ 560곳 퇴출 [기업부설硏, 탈세 판도라]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종합] 공정위, 의료계 집단 휴진 주도 '대한의사협회' 현장조사
  • 가스공사 등 13곳 미흡 이하…고용정보원장 해임건의[공공기관 경영평가]
  • 의료 파업, 국민 77.3%가 반대…"원인은 의사 기득권 지키기" [데이터클립]
  • 한남동서 유모차 끌고 산책 중…'아빠' 송중기 근황 포착
  • 오늘의 상승종목

  • 06.19 12:24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243,000
    • +0.05%
    • 이더리움
    • 5,001,000
    • +3.45%
    • 비트코인 캐시
    • 558,000
    • +1.09%
    • 리플
    • 701
    • +1.59%
    • 솔라나
    • 197,100
    • +4.18%
    • 에이다
    • 552
    • +3.95%
    • 이오스
    • 804
    • +0.88%
    • 트론
    • 163
    • +0.62%
    • 스텔라루멘
    • 132
    • +2.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450
    • +2.38%
    • 체인링크
    • 20,070
    • +4.15%
    • 샌드박스
    • 452
    • +2.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