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직‧주‧락(職住樂) 가득한 '상암 재창조' 추진”…문화복합시설 구상

입력 2024-05-12 11:1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UAE 아부다비서 '상암 재창조 비전' 발표…"에코·펀·크리에이티브 시티"

마포농수산물시장·자원회수시설 상부 여가 공간
사디야트 문화지구 찾아 ‘수변 문화벨트’ 구상

▲오세훈 서울시장이 9일(현지시간) 야스 아일랜드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자료제공=서울시)
▲오세훈 서울시장이 9일(현지시간) 야스 아일랜드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자료제공=서울시)

서울의 관문 ‘상암’ 일대가 업무·주거·여가를 일컫는 직‧주‧락(職住樂)이 집약된 도시로 재창조된다. 기존 문화비축기지·마포농수산물 시장에는 몰입형·미디어 기반의 즐길 거리 가득한 여가 공간을 조성하고, 상암 디지털미디어시티(DMC) 랜드마크 부지부터 한강, 하늘공원을 연결해 세계적인 ‘수변 문화벨트’를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9일(현지시간) 중동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야스섬(Yas Island)’을 방문해 ‘지속가능한 미래, 즐거움과 활력이 가득한 세계인의 상암’이라는 주제로 이 같은 상암 재창조 비전을 발표했다.

아부다비 북측 무인도였던 ‘야스섬’은 대규모 관광 프로젝트를 통해 40개 이상의 호텔과 페라리 월드, 야스 마리나 서킷, 야스 워터월드 등 세계적 인기 시설이 있는 25㎢ 크기의 레저·엔터테인먼트 지구로 재탄생된 곳이다.

야스섬과 상암 일대는 매력적인 수변공간을 갖고 있으며, 모래섬과 쓰레기 매립지라는 척박한 땅에서 탄생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특히 상암 일대는 서울을 방문하는 세계인에게 첫인상이 되는 위치와 대규모 녹지공간,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에너지자립 이슈, 디지털미디어시티라는 K-문화의 허브 등 무궁무진한 잠재력이 있는 지역이다.

이날 오 시장은 야스섬을 방문해 실내·외 레저와 놀이시설, 세계적 테마파크인 ‘페라리월드(Ferrariworld)’, 세계 최대 규모의 실내 스카이다이빙·클라이밍시설인 ‘클라임(CLYMB)’ 등을 시찰했다.

오 시장은 “직장과 주거지가 가깝고 여가도 즐길 수 있는 말 그대로 직주락이 실현돼야 시민들의 삶의 질이 확보될 수 있는데, 서울에는 유휴부지 많지 않다”라며 “상암 DMC는 하늘공원, 노을공원, 월드컵공원을 비롯해 한강공원까지 이어지는 유휴 공간과 녹지공간이 충분히 확보된 최적의 공간”이라고 말했다.

에코·펀·크리에이티브 시티 ‘상암’…대관람차·랜드마크 활용

▲서울시가 '상암 재창조' 구상에 나선다. (자료제공=서울시)
▲서울시가 '상암 재창조' 구상에 나선다. (자료제공=서울시)

서울시는 상암 일대에 혁신적인 변화를 가져오기 위해 자연과 미래 세대를 생각하는 ‘에코시티’, 즐거움이 가득한 ‘펀시티’, 세계의 인재가 모이는 ‘크리에이티브시티’를 목표로 재창조에 나선다.

우선 마포문화비축 기지에 민간 제안을 검토해 내년 하반기까지 몰입형 미디어 기반의 즐길 거리 가득한 체험형 여가시설을 조성할 예정이다. 마포농수산물시장 일대는 K-음식 문화 체험 등 다양한 한국 문화를 소비하는 오픈 마켓으로 활성화해 대관람차와 함께 평화의 공원을 ‘펀시티(Fun City)’의 핵심 공간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상암 DMC 랜드마크 부지에서 한강 및 노을·하늘공원까지 입체적 연결해 그레이트 한강 프로젝트와 한류 문화의 허브 DMC의 기능을 연결한다. 이를 통해 상암을 생태 및 기후·환경 테마의 세계적인 명소이자 가족 친화적인 복합문화 여가 공간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상암 일대 대규모 개발 가용지인 상암 DMC 랜드마크 부지, 서부면허시험장 등을 활용해 서울 경제의 미래 동력인 창조산업 육성을 위한 시설도 도입할 방침이다. 시는 상임 일대 내 새로운 교통수단을 도입하고, 기존 교통체계와 계획 노선 및 역사의 위치 등과의 연계 방안을 마련해 상암 일대 접근성을 개선할 계획이다.

오 시장은 “지하철 6호선, 경의선, 공항철도 등 상암 지역의 접근성은 비교적 쉬운 편이지만 한강공원 등 각 거점으로의 더 편안한 접근을 위해 집라인, 모노레일, 무빙워크 등 최첨단 이동 수단을 활용하는 방안 구상 중”이라며 “이번 출장 중 확인한 해외 우수사례와 국내 도시 사례 등을 다방면으로 참고해 상암 일대를 가족 단위 여가와 휴식이 어우러진 서울을 대표하는 활력 있는 매력 공간으로 재탄생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사디야트 문화지구 시찰…‘수변 문화벨트’ 구상

▲오세훈 서울시장이 10일(현지시간) 사디야트 문화지구 내 루브르 아부다비를 방문해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자료제공=서울시)
▲오세훈 서울시장이 10일(현지시간) 사디야트 문화지구 내 루브르 아부다비를 방문해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자료제공=서울시)

한편 오 시장은 10일(현지시간) ‘사디야트 문화지구(Saadiyat Cultural District)’ 내 루브르 아부다비 박물관을 방문해 “매력적인 작품들로 사람들을 끌어모으는 역할을 하고 있다”라며 “우리나라도 역사적으로 상징적인 전시품을 전 세계 방문객들이 많이 오는 박물관에 전시하는 작업을 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사디야트 문화지구’ 프로젝트는 과거 석유 산업 위주로 발전해 온 아부다비가 경제 다변화와 문화·관광산업의 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추진 중인 사업이다. 현재 △파리의 루브르 박물관 △뉴욕의 구겐하임 미술관 △영국의 대영박물관 등과 협력해 세계적인 문화시설이 집결한 중동의 문화도시로 거듭나겠다는 목표로 조성되고 있다.

현재 시는 여의도공원 내 제2세종문화회관 건립과 노들섬을 글로벌 예술섬으로 조성하는 것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용산국제업무지구 내에 조성될 서울아트밴드, 국립중앙박물관과 함께 한강을 따라 ‘수변 문화벨트’를 구상하겠다는 방침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름에는 비빔면"…부동의 1위 '팔도비빔면', 2위는? [그래픽 스토리]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200,000
    • +0.12%
    • 이더리움
    • 4,904,000
    • +0.78%
    • 비트코인 캐시
    • 600,500
    • -2.91%
    • 리플
    • 672
    • -1.18%
    • 솔라나
    • 203,200
    • -2.26%
    • 에이다
    • 585
    • -2.01%
    • 이오스
    • 945
    • -1.36%
    • 트론
    • 165
    • +0%
    • 스텔라루멘
    • 138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100
    • -0.97%
    • 체인링크
    • 21,470
    • +0.05%
    • 샌드박스
    • 549
    • -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