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 미국 시애틀서 사장단회의 개최…AIㆍ디지털 혁신 다뤄

입력 2024-05-01 09:00 수정 2024-05-01 11:1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장단 및 DX 임원 참석…허태수 회장 “최고경영자부터 이해 높여야”

▲허태수 GS 회장(앞줄 오른쪽부터 6번째)이 GS 그룹 사장단 및 DX 담당 임원과 함께 시애틀에 위치한 마이크로소프트 본사에 방문해 AI 디지털 신기술이 다양한 산업의 혁신을 일으키는 사례를 살폈다. (사진제공=GS)
▲허태수 GS 회장(앞줄 오른쪽부터 6번째)이 GS 그룹 사장단 및 DX 담당 임원과 함께 시애틀에 위치한 마이크로소프트 본사에 방문해 AI 디지털 신기술이 다양한 산업의 혁신을 일으키는 사례를 살폈다. (사진제공=GS)

GS그룹은 29일(현지시간)부터 이틀간 미국 시애틀에서 'GS 해외 사장단 회의'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허태수 회장을 비롯해 허연수 GS리테일 부회장, 홍순기 ㈜GS 사장, 허용수 GS에너지 사장,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허윤홍 GS건설 사장, 정찬수 GS EPS 사장, 김석환 GS E&R 사장, 이영환 GS글로벌 사장 등 주요 계열사의 최고 경영진이 참여했다.

GS 해외 사장단 회의는 해외 신흥 시장이나 선진 기술의 중심지에서 연 1회 GS의 미래 과제를 논의하는 최고 회의체다.

이번 사장단 회의는 ‘생성형 인공지능(AI)과 디지털 혁신’을 주요 의제로 다뤘다. 챗GPT를 비롯한 AI 기술이 빠르게 발전하는 가운데, AI 기술의 발전을 업무 생산성과 사업 혁신으로 연결하기 위해서는 사장단부터 이를 직접 이해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판단 때문이다.

사장단은 첫 방문지로 마이크로소프트 본사를 찾아 디지털 혁신 사례를 살펴보고 ‘일의 미래(Future of Work)’, ‘AI와 산업 혁신(AI use case in industry)' 등을 주제로 현지 전문가와 토론을 벌였다.

이튿날에는 아마존의 클라우드컴퓨팅 사업부인 AWS(아마존 웹 서비스)를 찾아 데이터와 AI 기술을 결합해 업무 혁신을 촉진하는 방법 등을 논의했다.

이번 사장단 회의는 이례적으로 주요 계열사의 디지털전환(DX) 담당 임원도 동행했다. GS 그룹의 디지털 전환에 대한 최고위층의 공감대가 현업의 실행으로 즉시 연결되게 하자는 의도가 담겼다.

사장단 회의에 앞서 허태수 회장은 “사업 환경이 크게 요동하고 있지만 움츠러들기만 하면 미래가 없다”며 “오히려 내부 인재를 키우고, 사업 혁신을 가속화하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디지털 AI 기술은 인재들의 창의력과 사업적 잠재력을 증폭하는 힘”이라며 “최고경영자부터 기술에 대한 이해를 높여서 사업 현장에서 자발적인 디지털 혁신이 일어날 수 있도록 솔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GS그룹은 허태수 회장 취임 이후 ‘디지털, 친환경을 통한 미래 성장’을 모토로 사업 환경 변화를 혁신의 기회로 전환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그룹사 전반의 DX 현황을 점검하는 ‘AI 디지털 협의체’를 사장단 참여 수준으로 매 분기 개최했으며, 올해 들어서는 사업 현장의 문제를 디지털 AI 기술을 접목해 해결하는 ‘52g(5pen 2nnovation GS) 캠프 프로젝트’를 그룹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다.

GS 관계자는 “이번 시애틀 해외 사장단 회의에서 디지털 AI를 주요 의제로 삼음에 따라 GS가 그동안 추진해 온 디지털 사업 혁신을 한층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허태수 GS 회장이 시애틀에 위치한 마이크로소프트사 IEC(Industry Experience Center)에서 AI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상품 인식 자동화 설비를 살피고 있다. (사진제공=GS)
▲허태수 GS 회장이 시애틀에 위치한 마이크로소프트사 IEC(Industry Experience Center)에서 AI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상품 인식 자동화 설비를 살피고 있다. (사진제공=GS)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송다은 "승리 부탁으로 한 달 일하고 그만뒀는데…'버닝썬 여배우' 꼬리표 그만"
  • ’돌아온 외인’에 코스피도 간다…반도체·자동차 연이어 신고가 행진
  • ‘빚내서 집산다’ 영끌족 부활 조짐…5대 은행 보름 만에 가계대출 2조↑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미끄러진 비트코인, 금리 인하 축소 실망감에 6만6000달러로 하락 [Bit코인]
  • 명승부 열전 '엘롯라시코'…롯데, 윌커슨 앞세워 5연속 위닝시리즈 도전 [프로야구 16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150,000
    • +0.37%
    • 이더리움
    • 5,037,000
    • +0.54%
    • 비트코인 캐시
    • 611,000
    • +1.16%
    • 리플
    • 702
    • +3.39%
    • 솔라나
    • 205,300
    • +0.39%
    • 에이다
    • 587
    • +0.86%
    • 이오스
    • 935
    • +0.75%
    • 트론
    • 163
    • +0%
    • 스텔라루멘
    • 140
    • +1.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900
    • -1.34%
    • 체인링크
    • 21,120
    • +0.14%
    • 샌드박스
    • 542
    • -0.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