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젠바이오, 인도·UAE 지역 ‘NGS’ 기술이전 계약 체결…“10년간 로열티 수익 창출”

입력 2024-04-30 09:0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엔젠바이오는 지난 26일 아랍에미레이트(UAE) 소재의 유로 얼라이언스(EA)사와 엔젠바이오의 NGS 기반 정밀진단 의료기기 제조 기술 및 랩 서비스 노하우에 대한 기술이전 계약(Technical Assistance & License Agreement)을 체결했다고 30일 발표했다.

엔젠바이오 관계자는 “이번 기술이전 계약은 엔젠바이오의 정밀진단 제품뿐만 아니라 이에 기반한 다양한 유전체 분석 서비스를 세계 최대 인구인 14억 명의 인도 시장은 물론이고 중동, 아프리카 시장까지 확대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로 얼라이언스(EA)는 스위스 및 UAE 두바이 소재 투자 및 의료기술 사업화 전문 회사로 혁신적인 기술을 발굴하고 상용화하는데 중점을 둔 기술 그룹이다. 이미 인도 시장에서 헬스케어 관련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유로 얼라이언스 회장 Rakshit은 모디 총리 산하 과학기술위원회 위원으로 다수 인도 정부 관계자와의 협력 네트워크를 확보하고 있다는게 회사 측 설명이다.

엔젠바이오는 이번 기술이전 계약을 통해 글로벌 인증을 받은 다수의 NGS 정밀 진단 제품과 분석 SW 및 생산 노하우를 이전하고, 인도 현지 생산시설에서 제품을 생산함으로써, 글로벌 시장에서 NGS 정밀 진단 제품의 가격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다양한 NGS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엔젠바이오와 유로 얼라이언스는 인도와 UAE 현지에 조인트벤처(JV)를 설립하여 사업을 추진한다. 유로 얼라이언스는 사업운영 및 인프라투자를 담당하고, 엔젠바이오는 기술이전 및 훈련을 담당할 예정이다. 엔젠바이오는 기술이전 및 훈련에 대한 수수료로 향후 10년간 지속적으로 매출에 비례한 로열티를 받는다.

최대출 엔젠바이오 대표이사는 “이번 기술이전 계약은 NGS 기술을 해외에 수출하는 첫 사례”라면서 “인도와 아랍에미레이트 의료 시장에 영향력이 높은 회사와 공동 사업을 추진하면서 본격적인 글로벌 사업이 펼쳐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기술이전 계약을 통해서 발생하는 로열티와 JV를 통해 발생되는 수익 및 최근 인수한 미국의 클리아랩의 매출을 통하여 글로벌 업체로서 급성장을 이루어내겠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우리나라서 썩 꺼져"…관광객에 물총 쏘는 '이 나라', 남 일 아니다? [이슈크래커]
  • “언니 대체 왜 그래요”…조현아 ‘줄게’ 사태 [요즘, 이거]
  • '혼돈의 미 대선'에 쭉쭉 오르는 비트코인…6만8000달러 돌파 [Bit코인]
  • [종합] 미국 대선구도 급변...바이든, 사퇴압박에 재선 포기
  • 웨어러블 헬스케어 기기 각축전…‘반지의 제왕’은 삼성?
  • '학전' 김민기 대표 별세…'아침이슬' 등 명곡 남긴 예술인
  • [중앙은행 게임체인저 AI] 파월 대신 챗GPT가?...“금리 결정 인간 몫이나 예측은 가능”
  • 입주물량 매년 10만 가구씩 '뚝뚝'…착공 실적은 역대 최저 수준[부동산시장 3대 절벽이 온다①]
  • 오늘의 상승종목

  • 07.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270,000
    • +0.52%
    • 이더리움
    • 4,886,000
    • -0.33%
    • 비트코인 캐시
    • 545,000
    • -1.09%
    • 리플
    • 855
    • +4.78%
    • 솔라나
    • 252,200
    • +4.21%
    • 에이다
    • 612
    • +1.49%
    • 이오스
    • 833
    • -2.12%
    • 트론
    • 188
    • +0%
    • 스텔라루멘
    • 147
    • +1.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300
    • -2.06%
    • 체인링크
    • 19,970
    • +0.1%
    • 샌드박스
    • 473
    • -2.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