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EV9 獨 레드닷 어워드 최우수상…현대차그룹 4개 제품 수상

입력 2024-04-29 09:2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iF 디자인 어워드 금상 이어 레드닷 어워드 최우수상

▲2024 레드 닷 어워드 최우수상 기아 EV9. (사진제공=현대차그룹)
▲2024 레드 닷 어워드 최우수상 기아 EV9. (사진제공=현대차그룹)

기아 EV9이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인 독일 ‘레드 닷 어워드’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현대자동차·기아·제네시스는 2024 레드 닷 어워드 제품 디자인 부문에서 최우수상 1개를 포함해 총 4개의 제품이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독일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레드 닷 어워드는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다. 매년 제품 디자인,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디자인 콘셉트 부문에서 우수한 디자인을 선정한다.

기아의 EV9은 제품 디자인 부문 중 ‘수송 디자인’ 분야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EV9은 지난달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금상에 이어 이번 수상으로 세계 3대 디자인상 가운데 2개를 받는 영예를 안았다.

EV9은 작년 출시 이후 우수한 상품성과 디자인으로 세계 올해의 자동차와 북미 올해의 차 등 글로벌 시상식을 휩쓸고 있다. EV9은 기아의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Opposites United·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의 정수를 담은 모델로 미래지향적이고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2024 레드 닷 어워드 본상 현대차 싼타페. (사진제공=현대차그룹)
▲2024 레드 닷 어워드 본상 현대차 싼타페.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차는 지난해 선보인 5세대 싼타페로 본상을 받았다. 강인하고 섬세한 외관을 가진 싼타페는 도심과 아웃도어 라이프 스타일에 최적화된 디자인과 함께 넓은 실내 공간을 자랑한다.

제네시스의 GV80 쿠페도 혁신적인 제품 디자인으로 본상을 받았다. 제네시스 최초의 쿠페인 GV80 쿠페는 럭셔리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고급감과 편의성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특유의 쿠페 전용 디자인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2024 레드 닷 어워드 본상 현대차 멀티 랜턴. (사진제공=현대차그룹)
▲2024 레드 닷 어워드 본상 현대차 멀티 랜턴.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차의 멀티 랜턴은 ‘야외·캠핑 장비’ 분야에서 본상을 받았다. 멀티 랜턴은 한국 고유의 전통인 호롱불을 모티브로 디자인돼 사용자에게 안정감과 따뜻한 감성을 전달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수상은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 고유의 디자인 철학을 반영하기 위한 디자이너들의 고민과 열정이 이끌어낸 결과”라며 “앞으로도 혁신적인 디자인을 통해 고객들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만족시키고 의미 있는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성 피겨 국가대표, '음주·후배 성추행'…빙상연맹 홈피 접속 불가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미국 정치 뒤덮는 ‘돈의 쓰나미’...역대 대통령 80%가 백만장자
  • “호캉스 즐기며 와인 한 잔 어때?”[주말엔]
  • 해외 전문가들도 국민연금 걱정…“보험료부터 올려야”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이재명 사퇴 임박인데...어쩌다 눈길은 국민의힘으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762,000
    • +1.04%
    • 이더리움
    • 4,932,000
    • +0.49%
    • 비트코인 캐시
    • 546,000
    • +1.2%
    • 리플
    • 688
    • +0%
    • 솔라나
    • 189,400
    • +2.93%
    • 에이다
    • 544
    • +1.68%
    • 이오스
    • 802
    • -0.74%
    • 트론
    • 169
    • +1.81%
    • 스텔라루멘
    • 129
    • -1.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500
    • +5.13%
    • 체인링크
    • 19,390
    • -3.91%
    • 샌드박스
    • 471
    • +0.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