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달러 환율 158엔 돌파…엔화 34년 만에 최저

입력 2024-04-27 10:0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1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엔화와 달러를 정리하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11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에서 직원이 엔화와 달러를 정리하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엔화 약세가 이어지면서 엔·달러 환율이 34년 만에 처음으로 158엔선을 넘어섰다. 달러 대비 엔화 가치가 계속 떨어지고 있다는 의미다.

27일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엔·달러 환율은 26일(현지시간) 장중 뉴욕 외환시장에서 달러당 158.4엔까지 올랐다. 엔화 가치가 달러당 158엔대로 떨어진 것은 1990년 5월 이후 처음이다.

전날 일본은행이 통화정책을 현 상태로 유지하기로 한 것이 엔화에 압력을 주고 있다는 분석이다. 여기에 미국의 물가 지표가 또 시장 전망치를 웃돌자 달러 매수·엔화 매도 흐름이 가팔라지고 있는 모습이다.

가즈오 총재는 기자회견에서 "현재는 엔화 약세가 기조적인 물가 상승률에 큰 영향을 주고 있지는 않다"며 "당분간은 완화적인 금융환경이 지속할 것"이라고 했다.

엔화 약세가 빠르다는 점에서 시장은 일본 당국이 환율 방어를 위해 개입에 나설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본 당국이 환율 시장 개입을 고민하고 있지만, 현재 엔저 흐름은 미국의 높은 경제성장률, 인플레이션, 고금리 등 '3高'를 배경으로 하고 있어 당국 역할에 한계도 존재한다고 닛케이는 평가했다.

닛케이는 "엔화 가치가 이번주 달러당 3엔 이상 떨어져 드문 낙폭을 보였다"며 "일본 당국이 시장에 개입한 2022년 9월과 10월도 한 주간 3엔 전후의 엔저가 나타났던 시기"라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김진경·김승규 결혼식…손흥민·김민재·황희찬 등 국가대표 총출동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단독 용역업체가 수익금 관리?…한국콘텐츠진흥원 '부외현금' 관행 적발
  • 게임 맛집 슈퍼셀의 야심작 '스쿼드 버스터즈'…"간단한데 맛있다"[mG픽]
  • 의료 파업, 국민 77.3%가 반대…"원인은 의사 기득권 지키기" [데이터클립]
  • 야수 전원 출전한 '최강야구'…대구고 2차전 콜드승 쾌거
  • 연돈볼카츠 점주들 "월 3000만 원 예상 매출 허위" vs 더본코리아 "사실과 달라"
  • 단독 “호봉제 폐지”…현대차, 연구·일반직 임금체계 개편 재추진
  • 오늘의 상승종목

  • 06.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916,000
    • -0.34%
    • 이더리움
    • 4,793,000
    • -3.25%
    • 비트코인 캐시
    • 535,000
    • -8.15%
    • 리플
    • 695
    • -1.84%
    • 솔라나
    • 191,300
    • -4.97%
    • 에이다
    • 524
    • -7.58%
    • 이오스
    • 775
    • -11.53%
    • 트론
    • 163
    • -1.21%
    • 스텔라루멘
    • 128
    • -6.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0,600
    • -9.01%
    • 체인링크
    • 19,010
    • -5.47%
    • 샌드박스
    • 438
    • -11.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