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 '집안 싸움'에 주가 5% 급락…시총 4000억원 추가 증발

입력 2024-04-26 16:47 수정 2024-04-26 16:4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서울 용산구 하이브 사옥. (뉴시스)
▲서울 용산구 하이브 사옥. (뉴시스)

자회사 어도어 분쟁에 휩싸인 하이브의 주가가 사흘 만에 5% 급락했다. 시가총액도 4000억 원가량 증발했다.

2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하이브는 전 거래일 대비 4.95% 하락한 20만1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19만9800원까지 내려가며 20만 원이 깨지기도 했다.

이날 하루 동안 하이브의 시총은 4373억 원가량 증발했다. 하이브가 어도어 경영권 분쟁 이슈로 감소한 시총 규모는 1조 원을 넘어섰다.

전날 민희진 어도어 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경영권 찬탈 계획도, 의도도, 실행한 적도 없다”며 “내가 하이브를 배신한 것이 아니라 하이브가 날 배신한 것이다. 사담을 진지한 것으로 포장해 매도한 의도가 궁금하다”고 주장했다.

민 대표는 이날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도 출연해 “카카오톡 메시지가 맥락 없이 공개되는 방식으로 공격당했다. 모든 대화에는 문맥이 중요한데, 어떤 기분이나 상황에서 얘기했는지가 다 배제돼 있다”며 “어떤 목적이나 프레임으로 사람을 재단하는 권력의 힘을 겪었다”고 말했다.

앞서 하이브는 민 대표가 자회사 어도어 경영권 탈취를 시도했다고 보고 어도어에 대한 감사권을 발동하고, 민 대표를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증권가는 최악의 상황을 가정해도 하이브가 받을 타격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하이브 전사 대비 어도어 매출액 비중은 5%에 불과하다. 영업이익 기여도는 11%다. 내년 방탄소년단(BTS) 완전체 활동이 재개되는 만큼 뉴진스의 기여도는 더욱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이화정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당사 추정치 기준 하이브 내 어도어의 올해 영업이익 기여도는 14%”라며 “만일 하반기 뉴진스의 활동이 중단된다고 해도 실질적으로 1개의 앨범(하반기 정규) 발매 차질에 그칠 것으로 보여, 올해 실적에 대한 영향은 10% 미만일 것”이라고 밝혔다.

박수영 한화투자증권 연구원도 “하이브 아티스트 라인업 중 뉴진스가 배제된다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강조해도 올해 매출액 및 영업이익 내 영향은 10% 이하일 것으로 추정한다”고 했다.

지인해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하이브의 펀더멘탈에는 크게 변화가 없다"라면서도 "엔터업종의 센티멘털은 훼손될 우려가 있다"고 분석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름에는 비빔면"…부동의 1위 '팔도비빔면', 2위는? [그래픽 스토리]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450,000
    • -1.19%
    • 이더리움
    • 4,862,000
    • -0.84%
    • 비트코인 캐시
    • 595,500
    • -4.49%
    • 리플
    • 667
    • -2.49%
    • 솔라나
    • 203,200
    • -2.59%
    • 에이다
    • 579
    • -3.34%
    • 이오스
    • 926
    • -3.64%
    • 트론
    • 166
    • +0.61%
    • 스텔라루멘
    • 136
    • -2.8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050
    • -3.45%
    • 체인링크
    • 21,130
    • -2.49%
    • 샌드박스
    • 538
    • -3.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