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1분기 영업이익 1조3000억, 매출 역대 1분기 최대…생활가전 효과

입력 2024-04-25 16:4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분기 매출 21.9조, 영업이익 1.3조
전사 매출액 역대 1분기 최대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LG전자가 주력 사업인 생활가전에서 호조를 기록하며 1분기 최대 매출을 거뒀다.

LG전자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21조959억 원, 영업이익 1조3354억 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생활가전 부문이 역대 최대 매출로 기록적인 영업이익률을 거뒀으며, TV와 비즈니스솔루션 사업 부문은 매출이 크게 확대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전사 매출액은 역대 1분기 가운데 최대로 확인됐다. 영업이익은 1분기를 기준으로 2020년 이후 5년 연속 1조 원을 넘겼다. 시장 내 경쟁 심화에 마케팅 등 자원 투입이 늘어났음에도 높은 수익성을 끌어낸 것이다.

전 세계 고객이 사용 중인 제품을 플랫폼으로 활용하는 콘텐츠‧서비스 사업이나 온라인브랜드샵을 통한 소비자직접판매(D2C) 확대 등이 수익 기여도를 높였다는 분석이다. 수익성이 확대된 요인으로 원자재 및 물류 비용 안정화, 생산지 전략의 유연성 확보 노력 등이 꼽힌다.

H&A(Home Appliance & Air Solution) 사업본부는 1분기 매출액 8조 6075억 원, 영업이익 9403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7.2% 올라 전 분기를 통틀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에 이은 역대 두 번째다. 영업이익률은 10.9%로 나타났다.

▲LG전자 모델이 클로이 로봇의 서랍에 배송 물품을 적재하는 모습 (자료제공-LG전자)
▲LG전자 모델이 클로이 로봇의 서랍에 배송 물품을 적재하는 모습 (자료제공-LG전자)

LG전자는 생활가전에 도입한 인공지능(AI) 기술 전략과 관련해 “사용자와 공감하고 심층 이해하기 위한 차원에서 AI를 ‘공감지능’이라고 재정립했다”며 “일부 프리미엄 제품에만 한정하지 않고 전체 가전에 적용할 예정이며 생성형 AI를 활용해 공감지능 고객경험을 한층 더 업그레이드할 것”이라고 밝혔다.

VS(Vehicle component Solutions) 사업본부는 1분기 매출액 2조 6619억 원, 영업이익 520억 원으로 나타났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1.5% 올랐다.

최근 전기차 수요 성장세가 다소 둔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있다. 이에 LG전자는 “미국의 전기차 세액공제와 유럽의 탄소 배출 한도 설정 등 정책에 따라 성장세는 지속돼 중장기적으로 20% 성장률을 예상한다”며 “조인트벤처(JV)를 통해 기술 리더십을 확대하고 생산 모델을 구축, 제품 경쟁력 강화 등을 통해 시장 확대를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HE(Home Entertainment) 사업본부는 1분기 매출액 3조 4920억 원, 영업이익 1322억 원을 기록했다. 주력 시장 가운데 하나인 유럽의 TV 수요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며 2024년형 신제품 출시가 이어지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2% 늘었다.

영업이익은 일반적인 제품 판매 대비 수익성이 높은 webOS 콘텐츠/서비스 사업의 성장에 힘입어 안정적 수익성을 확보, 흑자 전환했다. 전년 동기 대비해서는 LCD 패널 가격 등 원가 상승 요인에 소폭 줄었다. LG전자는 TV 시장이 하반기부터 수요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BS(Business Solutions) 사업본부는 1분기 매출액 1조 5755억 원, 영업이익 128억 원을 기록해 직전 분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6.5% 늘었다.

졸업, 입학 시즌을 맞아 온디바이스 AI를 구현한 LG 그램 신제품 등이 시장의 호응을 이끌고 있다. 이에 따라 전자칠판, LED 사이니지 등의 상업용 디스플레이 제품의 판매가 확대됐다. 영업이익은 직전 분기 대비 흑자 전환했다.

LG전자는 “수익성 측면에서는 1차적으로 증가된 매출에 기반해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수년간 내부 수주 역량 강화에 기반한 수주활동으로 프로젝트 제품 믹스 개선도 긍정적 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892,000
    • -0.62%
    • 이더리움
    • 4,964,000
    • +0.32%
    • 비트코인 캐시
    • 603,500
    • -1.63%
    • 리플
    • 676
    • -0.44%
    • 솔라나
    • 204,800
    • -1.82%
    • 에이다
    • 582
    • -2.35%
    • 이오스
    • 927
    • -3.34%
    • 트론
    • 165
    • +0.61%
    • 스텔라루멘
    • 138
    • -0.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100
    • -2.23%
    • 체인링크
    • 21,020
    • -3%
    • 샌드박스
    • 539
    • -3.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