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뉴욕증시, 빅테크 실적 발표 앞두고 상승…나스닥 1.59%↑

입력 2024-04-24 07:2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기업들 호실적에 3대 지수 모두 상승
국제유가, 금리 조기 인하 기대감에 상승
가상자산은 혼조세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20일(현지시간) 트레이더가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AP연합뉴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20일(현지시간) 트레이더가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AP연합뉴스
뉴욕증시는 빅테크 실적 발표를 하루 앞두고 호실적 기대감 속에 상승했다.

2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63.71포인트(0.69%) 상승한 3만8503.69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59.95포인트(1.2%) 오른 5070.5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45.33포인트(1.59%) 상승한 1만5696.64에 거래를 마쳤다.

주요 종목 중엔 마이크로소프트(MS)가 1.52% 상승했고 애플과 메타는 각각 0.59%, 2.92% 올랐다. 테슬라는 1.8%, 엔비디아는 3.65% 상승했다.

24일부터 주요 빅테크가 1분기 실적을 발표하는 가운데 투자자들은 호실적을 기대하고 있다. 이날 먼저 공개된 일부 기업 실적도 시장 전망치를 뛰어넘었다.

CNBC방송에 따르면 스포티파이는 1분기 실적이 전망치를 웃돌자 11.41% 급등했다. UPS와 GE에어로스페이스 역시 전망치를 뛰어넘는 실적 소식에 각각 2.4%, 8.28% 상승했다.

테슬라는 장 마감 후 부진한 실적을 공개했다. 다만 저가형 자동차 출시를 가속하겠다는 발표에 시간 외 거래에서 7%대 강세를 보인다.

팩트셋에 따르면 현재까지 S&P500 기업의 약 20%가 실적을 보고한 가운데, 이들 중 76%가 전망치를 웃도는 호실적을 발표했다.

골드만삭스의 데이비드 코스틴 애널리스트는 “인플레이션 상승에 따른 마진 압박에도 올해 기업 이익은 더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채 금리는 하락했다. 미국 채권시장에서 10년물 국채 금리는 1bp(1bp=0.01%포인트) 하락한 4.6%에 마감했다.

국제유가는 미국 제조업 둔화 소식과 이란 제재 가능성에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1.46달러(1.78%) 상승한 배럴당 83.36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6월물 브렌트유는 1.42달러(1.63%) 오른 배럴당 88.42달러로 집계됐다.

미국 S&P글로벌의 4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49.9를 기록해 4개월 내 최저치를 기록했다. 통상 50을 밑돌면 경기 위축 상태인 것으로 판단한다. 제조업 지표가 악화함에 따라 투자자들 사이에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ㆍ연준)가 기준금리 인하 시점을 앞당길 수 있다는 기대가 번졌다.

프라이스퓨처스의 필 플린 수석 애널리스트는 “금리 인하에 대한 새로운 희망이 원유 시장에 새로운 활기를 주고 있다”며 “게다가 원유는 이미 상당히 매도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의 이란 제재 가능성도 유가를 떠받쳤다. 미 하원은 지난주 기존의 이란산 원유 수출 제재 범위를 외국 항구와 선박, 정유소로까지 넓히는 법안을 통과했다. 상원이 이르면 이번 주 법안을 놓고 표결에 들어갈 수 있다. 대통령의 최종 승인까지 난다면 전 세계 원유 공급도 줄어들 전망이다.

다만 플린 애널리스트는 “조 바이든 대통령은 대통령선거 전에 휘발유 가격을 올릴 여유가 없기 때문에 대선 전에 방아쇠를 당기진 않을 것”이라며 “이건(이란 제재) 일종의 우스갯소리”라고 일축했다.

달러는 약세였다. 10개 주요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블룸버그달러스팟인덱스는 0.4% 하락했다. 유로·달러 환율은 0.4% 상승한 1.0702달러에, 파운드·달러 환율은 0.8% 오른 1.2449달러에 마감했다. 달러·엔 환율은 154.82엔으로 거의 변동 없었다.

가상자산(가상화폐)은 혼조세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한국시간 오전 7시 17분 현재 비트코인은 24시간 전 대비 0.52% 하락한 6만6415.6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더리움은 0.35% 상승한 3217.50달러로 집계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성 피겨 국가대표, '음주·후배 성추행'…빙상연맹 홈피 접속 불가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미국 정치 뒤덮는 ‘돈의 쓰나미’...역대 대통령 80%가 백만장자
  • “호캉스 즐기며 와인 한 잔 어때?”[주말엔]
  • 해외 전문가들도 국민연금 걱정…“보험료부터 올려야”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이재명 사퇴 임박인데...어쩌다 눈길은 국민의힘으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859,000
    • -0.33%
    • 이더리움
    • 4,935,000
    • -0.22%
    • 비트코인 캐시
    • 542,500
    • -1.27%
    • 리플
    • 688
    • -0.86%
    • 솔라나
    • 190,400
    • +1.93%
    • 에이다
    • 530
    • -3.11%
    • 이오스
    • 797
    • -1.85%
    • 트론
    • 167
    • +0.6%
    • 스텔라루멘
    • 129
    • -2.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800
    • -1.51%
    • 체인링크
    • 19,430
    • -4.38%
    • 샌드박스
    • 467
    • -0.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