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 임신부 가장 큰 걱정은 '출산 아닌 육아'

입력 2024-04-20 0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인구보건복지협회 1차 '쌍둥이 육아공감 캠페인' 설문조사 결과

(자료=인구보건복지협회)
(자료=인구보건복지협회)

쌍둥이 임신부들에게 가장 큰 걱정은 출산이 아닌 육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보건복지협회는 지난달 15일부터 이달 7일까지 쌍둥이 양육자 82명과 일반인 8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1차 ‘쌍둥이 육아공감 캠페인’ 설문조사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쌍둥이 임신부가 임신 중 가장 걱정하는 부분은 ‘출산 후 육아(40.2%)’였다. 이어 ‘경제적 부담(18.3%)’, ‘임신 유지(17.2%)’, ‘출산 방법(14.6%)’, ‘직장생활(7.3%)’, ‘기타(2.4%)’ 순이었다. 일반인과 비교해 쌍둥이 임신부들은 ‘경제적 부담’보단 ‘출산 방법’, ‘임신 유지’에 대한 우려가 상대적으로 컸다.

쌍둥이 임신·출산 시기 효과적인 정부 지원정책(중복응답)에 대해서는 모든 응답자가 ‘임신·출산 진료비 지원(66.3%)’을 1순위로 꼽았다. ‘출산장려금 지원(50.6%)’, ‘임신기 단축근무(41.6%)’, ‘배우자 출산휴가 10일(27.7%)’, ‘1대 1 건강관리사 지원(27.1%)’이 뒤를 이었다.

쌍둥이 임신·출산 시기 기업에 바라는 점으로는 ‘단축근무 확대 및 의무 시행’, ‘재택근무(임신기간 및 출산 후)’, ‘출산지원금(자녀당 1억 원 지급)’, ‘임신 준비를 위한 난임휴직과 난임휴직에 관대한 회사문화 조성’ 등이 요구됐다. 이 밖에 ‘쌍둥이 모성보호휴가 지원’, ‘쌍둥이 임신 출산휴가 연장’, ‘고위험산모 입원 지원금 확대’, ‘기형아 검사 휴가’, ‘1+1 개념의 산후·육아 휴가 지원’, ‘임산부에게 편안한 환경 조성’ 등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이삼식 인구보건복지협회장은 “저출산 시대 쌍둥이 출생아 수가 증가함에 따라 일·가정양립을 적극적으로 돕고, 일과 육아를 같이 할 수 있도록 기업에서 양육을 지원하는 조직문화가 정착되길 기대한다”며 “쌍둥이 육아공감 캠페인을 통해 쌍둥이 임신·양육 가정의 부모들과 소통하며 지원정책을 발굴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엔비디아, ‘실적 축포’로 AI 열풍 다시 입증…주가 사상 첫 1000달러 돌파
  • 뉴진스만의 Y2K 감성, '우라하라' 스타일로 이어나갈까 [솔드아웃]
  • 인스타로 티 내고 싶은 연애…현아·미주 그리고 송다은·김새론 [해시태그]
  • “뚱뚱하면 빨리 죽어”…각종 질병 원인 되는 ‘비만’
  • [인터뷰] '설계자' 강동원 "극장에서 보면 훨씬 더 좋은 영화"
  • 서울역 칼부림 예고글 올라온 디시인사이드, 경찰 압수수색
  • 내년도 의대 증원계획 확정…의사·정부 대화 실마리 ‘깜깜’
  • 미국 증권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 승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651,000
    • +1.12%
    • 이더리움
    • 5,195,000
    • -2.68%
    • 비트코인 캐시
    • 690,500
    • +0.22%
    • 리플
    • 742
    • +0.95%
    • 솔라나
    • 232,800
    • -6.17%
    • 에이다
    • 638
    • -1.85%
    • 이오스
    • 1,163
    • +1.57%
    • 트론
    • 161
    • +0%
    • 스텔라루멘
    • 154
    • +0.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87,900
    • -2.6%
    • 체인링크
    • 24,010
    • +3.49%
    • 샌드박스
    • 620
    • +0.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