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3주’ 소통경영 나선 방경만 KT&G 사장

입력 2024-04-18 10:3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직원과 캐주얼 미팅…수평 조직문화 조성

▲17일 서울 강남구 KT&G 서울사옥에서 방 사장(왼쪽 세 번째)이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KT&G)
▲17일 서울 강남구 KT&G 서울사옥에서 방 사장(왼쪽 세 번째)이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KT&G)

방경만 KT&G 사장이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만들기 위해 소통경영에 나섰다.

18일 KT&G에 따르면 방 사장은 17일 직원들과 캐주얼 미팅을 가졌다.

서울시 강남구 KT&G 서울사옥 20층 라운지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다양한 직무와 직급의 직원 2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형식적인 식순이나 사회자 없이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방 사장과 직원들은 스탠딩 테이블에서 음료와 다과를 즐겼다.

방 사장은 1998년 신입사원으로 입사해 27년 만에 대표이사라는 중책을 맡게 된 본인의 성장 스토리를 직원들과 공유하고 회사 선배로서 업무 경험과 노하우 등 진솔한 이야기를 전했다. 또 회사의 중장기 비전과 성장 전략에 대해 직원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취미와 관심사 등 업무 외 다양한 주제에 대해서도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눴다.

지난달 28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된 방 사장은 취임 당일 곧바로 KT&G 충남본부와 서대전지사를 방문하며 영업 현장 소통에 나섰다. 방 사장은 이번 캐주얼 미팅을 시작으로 직원들과 적극적인 소통 행보를 본격적으로 이어나갈 계획이다.

KT&G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구성원들과 기존의 틀을 벗어나 자유롭게 소통하고 회사의 비전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자 하는 경영진의 의지를 반영해 진행됐다”며 “앞으로도 임직원 간 양방향 소통 문화를 확산해 수평적이고 유연한 조직문화를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름에는 비빔면"…부동의 1위 '팔도비빔면', 2위는? [그래픽 스토리]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305,000
    • +0.36%
    • 이더리움
    • 4,912,000
    • +1.03%
    • 비트코인 캐시
    • 602,500
    • -2.35%
    • 리플
    • 673
    • -0.88%
    • 솔라나
    • 203,900
    • -1.69%
    • 에이다
    • 586
    • -1.51%
    • 이오스
    • 949
    • -0.63%
    • 트론
    • 166
    • +0.61%
    • 스텔라루멘
    • 138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250
    • -0.77%
    • 체인링크
    • 21,490
    • +0.7%
    • 샌드박스
    • 551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