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부진에 노사갈등 '진통'까지…몸살 앓는 카드업계

입력 2024-04-17 05: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본 기사는 (2024-04-16 17:46)에 Channel5를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업황악화에 갈등의 골 깊어져
고금리ㆍ상생금융 압박 부담으로
연체율ㆍ부실채권 비중도 급증

경영환경 악화로 수익성이 쪼그라든 카드업계가 노사 간 갈등으로 뒤숭숭하다. 지난해 상·하위권 카드사 실적 양극화가 심화된 가운데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에서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어서다.

올해도 고금리 장기화와 조달금리 부담 등 영업 여건 전망이 녹록지 않다는 판단에 의견차를 좁히며 갈등의 실마리를 푼 곳도 있지만 협상이 장기전으로 번질 조짐을 보이는 곳도 있어 우려섞인 전망이 나온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현대카드는 지난주 7차 임단협 실무 교섭을 진행했지만, 양측이 제시한 임금인상률과 보수체계 개편안의 차이가 커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현대카드는 지난해 2651억 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전년동기 보다 4.3% 증가했다. 국내 8개 전업 카드사(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비씨) 중 유일하게 늘었다. 지난해에도 현대카드는 10차까지 이어진 장기 협상을 통해 평균 7.5% 임금인상에 합의한 바 있다.

김영주 사무금융노동조합 현대카드 지부장은 “성과급 관련 내용은 비교섭 대상으로 논의 대상이 아니며 임금협상과 복리후생을 놓고 협상 중”이라고 말했다.

임금협상 과정에서 총파업 위기까지 갔던 우리카드 노조는 지난달 29일 겨우 줄다리기를 마쳤다. 우리카드 노조는 △기존 성과급 100%에서 115%로 상향 △사기진작금 100만 원 지원 △총액 임금 2% 인상을 요구했다. 반면, 사측은 70% 수준의 성과급을 제시하며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우리카드 노조는 사측과 20번 넘게 교섭을 진행하고 총파업을 예고하기도 했다. 이후 극적 타결로 우리카드 노조는 총파업 계획을 철회했다.

우리카드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1120억 원으로 전년(2050억 원) 대비 45.3% 감소했다. 실적 부진 속에서 희망퇴직 조건 등 직원들 처우 개선에 선뜻 나서지 못한 배경이다.

다른 카드사의 상황도 비슷하다. 하나카드 노사도 임단협으로 한 차례 진통을 겪었다. 임금인상률과 성과급을 놓고 이견을 내놓으며 협상이 장기화된 것이다. 하나카드 2023년도 성과급은 기본급의 100%, 임금인상률 2%로 확정됐다. 2022년도 성과급인 200% 대비 반토막이 났다.

업계 1위 신한카드도 노사 갈등으로 골머리를 앓았다. 협상 초기 노조는 사측에 임금인상률 7%대를 제시했지만 11번이 넘는 협상 끝에 2.5% 수준으로 가까스로 합의했다. 카드업계 불황을 감안한 결정으로 풀이된다.

카드사들의 임금인상률은 전년보다 크게 줄어들었다. 고금리와 함께 상생금융 압박이 은행권을 넘어 카드사에도 번지고 있는 점도 큰 부담으로 작용했다.

실제 카드업계는 지난해 급격한 금리인상에 따라 조달금리가 급등하면서 고난의 시간을 보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8개 전업카드사의 당기순이익은 2조5823억 원으로 전년 대비 0.9% 감소했다. 3년 만에 가장 적은 수준이다.

연체율도 9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1개월 이상 연체율을 뜻하는 카드사의 연체율은 1.63%로 전년 말(1.21%)보다 0.42%포인트(p) 상승했다.

카드사의 부실채권 비중도 급증했다. 지난해 말 기준 카드사의 고정이하여신비율은 1.14%로 전년 말보다 0.29%p 늘었다. 이는 카드 사용액 증가로 할부수수료 7569억 원, 가맹점수수료 5968억 원, 이자수익 2521억 원이 늘었지만 대손비용 1조1505억 원, 이자비용 1조1231억 원이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카드사 노조 관계자는 “업황 상황이 좋지 않을 경우 노사 간 갈등이 많이 일어나는 편”이라며 “다만 순이익은 꾸준히 늘고 있는데 업황을 핑계로 직원들의 임금을 낮출 수는 없다”고 했다.

반면 카드사 측 관계자는 “성과급 논란 등 임직원 보수 문제가 불거진 상황에서 금융당국이 권고하는 사항을 고려할 수밖에 없다”면서 “사측이 직원들의 성과급 인상 요구를 무조건적으로 수용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엔비디아, ‘실적 축포’로 AI 열풍 다시 입증…주가 사상 첫 1000달러 돌파
  • 뉴진스만의 Y2K 감성, '우라하라' 스타일로 이어나갈까 [솔드아웃]
  • 인스타로 티 내고 싶은 연애…현아·미주 그리고 송다은·김새론 [해시태그]
  • “뚱뚱하면 빨리 죽어”…각종 질병 원인 되는 ‘비만’
  • [인터뷰] '설계자' 강동원 "극장에서 보면 훨씬 더 좋은 영화"
  • 서울역 칼부림 예고글 올라온 디시인사이드, 경찰 압수수색
  • 내년도 의대 증원계획 확정…의사·정부 대화 실마리 ‘깜깜’
  • 미국 증권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 승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541,000
    • +0.81%
    • 이더리움
    • 5,190,000
    • -2.57%
    • 비트코인 캐시
    • 691,500
    • +0.29%
    • 리플
    • 744
    • +0.95%
    • 솔라나
    • 232,300
    • -5.84%
    • 에이다
    • 638
    • -1.54%
    • 이오스
    • 1,168
    • +1.92%
    • 트론
    • 160
    • -0.62%
    • 스텔라루멘
    • 154
    • +1.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88,000
    • -2.17%
    • 체인링크
    • 24,010
    • +3.31%
    • 샌드박스
    • 619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