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원유·LNG 도입에 차질 없어…유조선, 중동 인근에서 정상 운항"

입력 2024-04-14 16:5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산업부 긴급 점검회의 "이란 공습, 우리 산업에 미치는 영향 아직 제한적"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14일(현지시간) 아이언돔 방공시스템으로부터 이란에서 발사된 미사일을 격추하려는 요격 미사일이 발사되고 있다. ( 텔아비브/AP연합뉴스)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14일(현지시간) 아이언돔 방공시스템으로부터 이란에서 발사된 미사일을 격추하려는 요격 미사일이 발사되고 있다. ( 텔아비브/AP연합뉴스)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이 국제 원유와 물류, 공급망 등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아직 국내 산업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인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정부는 비상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점검에 나설 계획이다.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은 14일 정부유관기관과 긴급 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석유와 가스 등 에너지 수급 및 가격, 수출입 및 공급망 등을 중심으로 우리 경제에 미칠 영향을 점검했다.

이란은 우리시간으로 이날 오전 5시 이스라엘을 향해 공격 드론과 미사일을 이용한 공습을 감행했고, 이에 국제 원유 가격, 물류, 공급망 등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이에 산업부와 정부유관기관은 긴급 점검에 나섰고, 현재까지는 석유와 가스, 수출입, 공급망 등 우리 산업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인 것으로 파악했다.

석유·가스의 경우 현재까지 국내 원유, 액화천연가스(LNG) 도입에 차질은 없는 상황이며, 중동 인근에서 항해 또는 선적 중인 유조선·LNG 운반선도 정상적으로 운항 중인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수출입의 경우 현재 우리 물품의 선적 인도는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어 직접적인 영향은 제한적인 것으로 파악됐다.

또 원유·가스 이외에는 중동 의존도가 높은 공급망 품목은 거의 없는 상황이며, 난연재로 쓰이는 브롬 등 일부 중동 고의존 석유화학제품은 국내 생산 및 대체 수입이 가능해 국내 공급망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정부는 평가했다.

다만 앞으로 사태 전개를 모니터링하고, 국제 유가와 우리 경제 전반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해 대응해 나선다는 방침이다. 산업부는 최남호 2차관을 팀장으로 하는 '종합상황실'을 설치하고, 석유·가스, 무역, 공급망 등 각 분야별로 산업부 소관국과 유관기관이 각 분야별 비상대응팀을 가동해 일일 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최 차관은 "정부는 유관기관, 업계와 함께 사태 추이를 면밀하게 점검해 나갈 계획"이라며 "상황 전개에 따라 단계적으로 대응해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지난해 가장 잘 팔린 아이스크림은?…매출액 1위 공개 [그래픽 스토리]
  • 개인정보위, 개인정보 유출 카카오에 과징금 151억 부과
  • 강형욱, 입장 발표 없었다…PC 다 뺀 보듬컴퍼니, 폐업 수순?
  • 큰 손 美 투자 엿보니, "국민연금 엔비디아 사고 vs KIC 팔았다”[韓美 큰손 보고서]②
  • 항암제·치매약도 아닌데 시총 600兆…‘GLP-1’ 뭐길래
  • 금사과도, 무더위도, 항공기 비상착륙도…모두 '이상기후' 영향이라고? [이슈크래커]
  • "딱 기다려" 블리자드, 연내 '디아4·WoW 확장팩' 출시 앞두고 폭풍 업데이트 행보 [게임톡톡]
  • '음주 뺑소니' 김호중, 24일 영장심사…'강행' 외친 공연 계획 무너지나
  • 오늘의 상승종목

  • 05.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900,000
    • -0.23%
    • 이더리움
    • 5,326,000
    • +4.88%
    • 비트코인 캐시
    • 690,500
    • +0.66%
    • 리플
    • 726
    • -0.41%
    • 솔라나
    • 239,300
    • -2.05%
    • 에이다
    • 658
    • +0.3%
    • 이오스
    • 1,160
    • +0.43%
    • 트론
    • 161
    • -3.59%
    • 스텔라루멘
    • 151
    • +0.67%
    • 비트코인에스브이
    • 90,750
    • -1.09%
    • 체인링크
    • 22,610
    • +0.8%
    • 샌드박스
    • 630
    • +1.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