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메가 클러스터發 훈풍…'반세권' 평택∙판교∙수원 뜬다

입력 2024-04-13 07: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평택 화양 동문 디 이스트 투시도. (자료제공=동문건설)
▲평택 화양 동문 디 이스트 투시도. (자료제공=동문건설)

올해 들어 정부가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 조성 사업 지원 강화안을 연달아 발표하면서 주요 거점으로 지정된 평택∙판교∙수원 지역 분양 단지에 이목이 쏠리는 흐름이다. 이들 지역은 추후 ‘반세권’ 입지가 예상돼 대규모 인프라 확충과 직∙간접적 일자리 창출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13일 분양업계에 따르면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 사업 수혜지로 꼽히는 지역에서 신규 공급을 앞둔 단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정부는 지난달 27일 '제5차 국가첨단전략산업위원회'에서 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에 대한 종합지원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선 특화단지에 대한 종합지원방안을 포함 총 4건의 안건을 논의됐으며 반도체, 디스플레이, 이차전지, 바이오 등 4대 분야의 올해 R&D 예산을 1조1011억 원으로증액하는 계획이 발표됐다. 이는 전년(9976억 원) 대비 약 10.4% 증가한 수치다.

또 정부는 앞서 1월에도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 토론회'에서 2047년까지 총 622조 원의 민간 투자를 통해 조성될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 구축의 인프라, 인허가 처리, 투자유치 등에 대한 지원 강화 계획과 총 346만명의 직∙간접적 일자리 창출에 대한 기대감을 발표했다.

연이은 발표로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 조성 계획이 구체화되면서 조성 지역들이 위치한 경기 남부 분양시장에도 영향이 갈 전망이다. 실제 정부의 1월 발표 이후 평택∙판교∙수원의 2월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전월 대비 각각 12.3%, 6.1%, 9.2% 가량 증가했다. 이들 지역은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 주요 거점인 만큼, 수요자들의 관심이 몰린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 가운데 추후 평택∙판교∙수원 지역에서 분양을 준비 중인 단지로는 ‘평택 화양 동문 디 이스트’가 있다. 동문건설은 이달 평택시 화양지구 6-2블록 일원에 총 753가구 규모로 조성되는 이 단지를 분양할 예정이다.

또 금강주택은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일원에 총 212가구 규모의 ‘판교TH212’를 분양 중이다. 금호건설은 경기도 성남시 야탑동 일원에 242가구 규모의 ‘분당 금호어울림 그린파크’를 공급하고 있다.

이밖에 HL디앤아이한라는 수원시 장안구 연무동 일원에 총 285가구 규모의 ‘서광교 한라비발디 레이크포레’를 분양 중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엔비디아, ‘실적 축포’로 AI 열풍 다시 입증…주가 사상 첫 1000달러 돌파
  • 뉴진스만의 Y2K 감성, '우라하라' 스타일로 이어나갈까 [솔드아웃]
  • 인스타로 티 내고 싶은 연애…현아·미주 그리고 송다은·김새론 [해시태그]
  • “뚱뚱하면 빨리 죽어”…각종 질병 원인 되는 ‘비만’
  • [인터뷰] '설계자' 강동원 "극장에서 보면 훨씬 더 좋은 영화"
  • 서울역 칼부림 예고글 올라온 디시인사이드, 경찰 압수수색
  • 내년도 의대 증원계획 확정…의사·정부 대화 실마리 ‘깜깜’
  • 미국 증권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 승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541,000
    • +0.81%
    • 이더리움
    • 5,190,000
    • -2.57%
    • 비트코인 캐시
    • 691,500
    • +0.29%
    • 리플
    • 744
    • +0.95%
    • 솔라나
    • 232,300
    • -5.84%
    • 에이다
    • 638
    • -1.54%
    • 이오스
    • 1,168
    • +1.92%
    • 트론
    • 160
    • -0.62%
    • 스텔라루멘
    • 154
    • +1.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88,000
    • -2.17%
    • 체인링크
    • 24,010
    • +3.31%
    • 샌드박스
    • 619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