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중앙회, 민주 양문석 ‘편법대출’ 의혹 현장검사

입력 2024-04-01 10:5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YONHAP PHOTO-2438> 양문석 후보와 대화하는 김부겸 선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1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로비에서 '노무현 비하' 논란에 휩싸인 양문석 경기 안산갑 예비후보와 대화하고 있다. 2024.3.17 [공동취재]    saba@yna.co.kr/2024-03-17 13:08:17/<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YONHAP PHOTO-2438> 양문석 후보와 대화하는 김부겸 선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1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로비에서 '노무현 비하' 논란에 휩싸인 양문석 경기 안산갑 예비후보와 대화하고 있다. 2024.3.17 [공동취재] saba@yna.co.kr/2024-03-17 13:08:17/<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새마을금고중앙회가 1일 더불어민주당 양문석(경기 안산갑) 후보의 새마을금고 ‘편법대출’ 의혹과 관련해 당시 대출을 실행한 대구 수성새마을금고 현장 감사에 나섰다.

중앙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중앙회 소속 직원 여러 명이 수성새마을금고 현장을 방문해 양 후보가 장녀 명의로 받은 사업자 대출 과정 전반을 살펴볼 방침으로 전해졌다.

양 후보는 2020년 8월 서울 서초구 잠원동에 있는 아파트를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구입했다. 당시 매입 가격은 31억2000만 원이었다.

그는 8개월 후 대구 수성새마을금고에서 본인 장녀 명의로 사업자대출 11억 원을 받았다. 담보로는 양 후보 부부 소유의 잠원동 아파트가 제공됐다.

이 대출금으로 기존 아파트 매입 때 대부업체에서 빌린 6억3000만 원을 갚고, 나머지는 지인들에게 중도금을 내며 빌린 돈을 상환했는데, 사업자 용도로 받은 대출금이 사실상 아파트 자금으로 활용됐다는 점에서 ‘편법대출’이란 지적이 제기됐다.

게다가 장녀를 사업자로 위장하기 위해 새마을금고에 허위의 억대 물품구입서류를 제출했던 것으로 확인되면서 논란은 더 커지는 상황이다.

지난달 30일 양 후보 측은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해명글에서 “편법 대출은 비판받아 마땅하다”면서도 당시 대출이 새마을금고 제안에 따라 이뤄졌고 국민의힘에서 주장하는 ‘사기대출’은 아니라는 설명을 내놨다.

중앙회 측은 현장 검사 결과 양 후보의 대출 과정에 위법 사항이 확인될 경우 해당 대출금을 회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음주운전 걸리면 일단 도망쳐라?"…결국 '김호중 방지법'까지 등장 [이슈크래커]
  • 제주 북부에 호우경보…시간당 최고 50㎜ 장맛비에 도로 등 곳곳 침수
  • ‘리스크 관리=생존’ 직결…책임경영 강화 [내부통제 태풍]
  • 맥도날드서 당분간 감자튀김 못 먹는다…“공급망 이슈”
  • 푸틴, 김정은에 아우르스 선물 '둘만의 산책'도…번호판 ‘7 27 1953’의 의미는?
  • 임영웅, 솔로 가수 최초로 멜론 100억 스트리밍 달성…'다이아 클럽' 입성
  • 단독 낸드 차세대 시장 연다… 삼성전자, 하반기 9세대 탑재 SSD 신제품 출시
  • 손정의 ‘AI 대규모 투자’ 시사…日, AI 패권 위해 脫네이버 가속화
  • 오늘의 상승종목

  • 06.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837,000
    • +0.19%
    • 이더리움
    • 4,971,000
    • -1.05%
    • 비트코인 캐시
    • 553,500
    • +0.54%
    • 리플
    • 694
    • -1.28%
    • 솔라나
    • 190,100
    • -2.21%
    • 에이다
    • 548
    • +0.18%
    • 이오스
    • 813
    • +0.62%
    • 트론
    • 164
    • -0.61%
    • 스텔라루멘
    • 133
    • +0.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000
    • +0.32%
    • 체인링크
    • 20,380
    • +0.25%
    • 샌드박스
    • 469
    • +2.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