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작년 영업익 7000억…독일 모기업 4127억 배당

입력 2024-03-29 14:21 수정 2024-03-29 14:2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배달의민족(배민)이 지난해 7000억 원가량의 영업이익을 올리면서 2년 연속 수천억 원대 흑자를 냈다. 독일 모기업 딜리버리히어로는 배민 인수 이후 처음으로 4000억 원이 넘는 배당금을 챙겼다.

29일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은 공시를 통해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3조4155억 원, 영업이익 6998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2조9471억 원) 대비 15.9%, 영업이익은 전년도(4241억 원) 대비 65% 증가했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배민B마트 등 그동안 지속해서 투자해 온 커머스 사업이 결실을 맺고, 소비자 배달비 부담을 낮춘 알뜰배달 등 신규 서비스가 배달 앱 업계 치열한 경쟁에서도 타사 대비 이용자 확보 및 유지에 성공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우아한형제들은 2020년 매출 2조88억 원을 올렸으나 75억 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2022년 3월 단건 배달 서비스인 배민1을 중개수수료 6.8%의 정률제로 개편하고 배달비를 1000원 인상한 이후 4000억 원 넘는 영업이익을 내며 2022년 흑자로 돌아섰다. 배민은 이후 정률제 수수료 기반 서비스(알뜰배달·한집배달)를 확대하고 있다.

음식배달 시장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배민 실적이 대폭 개선되면서 독일 모기업 딜리버리히어로(DH)는 투자 회수에 나섰다. 2020년 4조7500억 원을 투자해 우아한형제들을 인수한 DH는 지난해 처음 4127억 원의 배당을 실시했다. 배당성향은 81.5% 수준이다.

사업 분야별로 상품 매출이 6880억 원으로 전년(5122억 원) 대비 34% 증가하면서 배민B마트 등 커머스 사업 부문이 실적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배민배달, 가게배달 등 음식배달 사업이 포함된 서비스 매출은 2조7187억 원으로 전년(2조4233억 원) 대비 12.2% 성장했다.

배민에 따르면 알뜰배달 가입 매장의 주문 수는 가입 이전 대비 평균적으로 2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용역비와 지급수수료 등 비용 절감도 영업이익 개선에 힘을 보탰다. 반면 쿠폰 발행 등 마케팅 비용과 라이더에 지급되는 배달처리비 등은 전년 대비 늘어났다.

회사 측은 “수년간 입점 업주 확보, 자체 배달 인프라 구축, 광고 등 다양한 마케팅 상품 확보에 집중해 온 기존 투자의 효과가 발생하는 동시에 사업 구조 효율화 등 비용 절감한 것이 영업이익 확대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실적 전망에 대해서는 평가가 엇갈린다. 2018년부터 3년간 매년 2배 가까운 성장 속도를 기록하던 매출 증가율이 2022년 46.7%로 늦춰진 데 이어 지난해 15.9%로 낮아졌다. 배민이 배달팁 인하 효과를 노린 배민1플러스를 출시한 데 대해 쿠팡이츠가 스마트요금제를 내놓은 데 이어 묶음배달의 배달팁 무료 정책을 내놓으면서 배달 업계의 경쟁 과열도 이어지고 있다. 업계에선 커머스 등 신규 사업의 성패가 향후 성장성 확보에 관건이 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배달커머스 사업에 적극 투자하고 알뜰배달을 통해 합리적인 고객 배달팁을 실현한 것이 실적에 긍정적 영향을 주었다”며 “외식업주와 고객 모두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지속해서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굿파트너' 시청률 막 터졌는데…파리 올림픽에 직격탄 맞은 방송가 [이슈크래커]
  • "돈 없어 해외여행 간다"…'바가지 숙박요금'에 국내 여행 꺼려 [데이터클립]
  • '양주 태권도장 학대' 5세 남아 끝내 사망…의식불명 11일 만
  • 구제역·전국진 구속될까…'쯔양 공갈 협박 혐의' 영장실질심사 25~26일 예정
  • 북한, 또 대남 오물풍선 살포…경기 북부로 "낙하 주의"
  • 무속인과 논의 후 뉴진스 강탈 보도…민희진 측 "불법 행위 법적 대응"
  • ‘가계부채 체질개선’ 나선 당국, 금리 따라 울고 웃는 차주 구할까 [고정금리를 키워라上]
  • 2금융권 부실채권 ‘눈덩이’…1년새 80% 증가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036,000
    • -1.12%
    • 이더리움
    • 4,806,000
    • -0.08%
    • 비트코인 캐시
    • 515,500
    • -2.18%
    • 리플
    • 837
    • -0.12%
    • 솔라나
    • 242,600
    • -1.02%
    • 에이다
    • 573
    • -2.22%
    • 이오스
    • 826
    • +2.61%
    • 트론
    • 188
    • +1.62%
    • 스텔라루멘
    • 142
    • -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150
    • -1.04%
    • 체인링크
    • 19,180
    • -0.57%
    • 샌드박스
    • 448
    • -1.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