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기후변화 물 위기 해소 위해 삼성전자·네이버 등과 '맞손'

입력 2024-03-21 14:0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환경부 (이투데이DB)
▲환경부 (이투데이DB)

정부가 기후변화로 인한 물 위기와 이를 해결하려는 '국제사회의 구상(글로벌 이니셔티브)'에 주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국내 대기업들과 손을 잡는다.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22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국내 기업과 '기후변화 대응과 물 위기 해소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21일 밝혔다.

협약에 참석한 기업은 △삼성전자 △에스케이하이닉스 △엘지전자 △포스코 △네이버 △씨디피코리아(CDP Korea) 등이다.

이번 협약은 정부와 공공기관, 기업, 민간 단체가 기후변화로 인한 물 위기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사용한 물보다 더 많은 물을 자연으로 돌려보내는 '워터 포지티브(Water Positive)' 구상에 주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워터 포지티브란 기업이 사용(취수)량보다 더 많은 물을 자연에 돌려보내 지속 가능한 물관리에 기여한다는 개념으로, 기업 내 용수 활용성 제고, 하·폐수 처리수 재이용, 유역 수질개선, 유역 내 수자원 추가확보 등의 다양한 활동을 포함한다.

최근 국제사회에서는 극한 가뭄 등 기후변화로 인해 수자원 부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또한 반도체, 이차전지 등 첨단전략산업 육성으로 미래의 물 수요는 더욱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며, 산업공정 전반의 필수 자원이자 대체재가 없는 자원인 물의 고갈은 전 세계 산업에 실체적인 위기로 다가오고 있다.

유엔은 지난해 3월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워터 컨퍼런스(Water Conference)'를 열고 국제사회의 물 위기 극복을 난제(難題)로 인식하고, 위기 대응을 위한 공공과 민간의 혁신적인 노력을 요구한 바 있다. 유엔이 물 위기를 공식 의제로 다룬 것은 1977년 아르헨티나 마르델플라타 회의 이후 46년 만에 처음이다.

이번 협약체결로 국가적인 물 위기 해소를 위한 전환점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가 크다.

환경부는 지속 가능한 물관리를 위한 민관 협력과제를 발굴하고 협의체를 통해 이행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물관리 모범사례를 만들기 위한 정책적 노력과 함께 올해는 환경부와 수자원공사가 삼성전자와 협업해 물관리 시범사업을 선정하고 추진한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기후 위기 시대에 물 문제는 기업의 경쟁력 확보와 직결된 현안”이라며 "물관리 해법을 환경부와 기업, 공공기관이 함께 만들고, 물 위기 해소를 위한 '국제사회의 구상’에도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밀양 사건' 피해자 "함께 분노해주셔서 감사…반짝하고 끝나지 않길"
  • 고유정·이은해·엄인숙·전현주…‘그녀가 죽였다’ 숨겨진 이야기 [해시태그]
  • 리더 ‘정용진’의 신세계, 어떻게 바뀌었나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美 출장 성과에 “열심히 해야죠”
  • 18일 동네병원도, 대학병원도 '셧다운'?…집단 휴진에 환자들 가슴만 멍든다 [이슈크래커]
  • 15만 원 저축하면 30만 원을 돌려준다고?…‘희망두배청년통장’ [십분청년백서]
  • SM, '매출 10% 못 주겠다'는 첸백시에 계약 이행 소송…"법과 원칙대로"
  • 주식 공매도, ’전산시스템’ 구축 후 내년 3월 31일 재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636,000
    • -1.62%
    • 이더리움
    • 4,915,000
    • -2.09%
    • 비트코인 캐시
    • 611,500
    • -4.68%
    • 리플
    • 676
    • -2.17%
    • 솔라나
    • 207,800
    • -4.64%
    • 에이다
    • 596
    • -3.4%
    • 이오스
    • 955
    • -3.24%
    • 트론
    • 166
    • +1.22%
    • 스텔라루멘
    • 139
    • -1.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850
    • -3.94%
    • 체인링크
    • 21,530
    • -4.48%
    • 샌드박스
    • 554
    • -4.4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