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SNS 레딧, IPO 공모가 범위 최상단 34달러 확정…21일 상장

입력 2024-03-21 13:4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7억4800만 달러 조달…시총 64억 달러 전망
‘밈 주식’ 열풍 근거지
미국 IPO 시장 침체기…상장 이후 실적 중요

▲스마트폰 화면에 미국 소셜미디어(SNS) 레딧 앱이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스마트폰 화면에 미국 소셜미디어(SNS) 레딧 앱이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소셜미디어(SNS) 레딧의 기업공개(IPO) 공모가가 희망 범위 최상단인 34달러로 책정됐다. 이에 따라 레딧은 7억4800만 달러의 자금을 조달할 수 있게 됐다고 CNBC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앞서 레딧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증권신고서에서 IPO 공모가 희망 범위를 주당 31~34달러로 설정했다. 또 약 2200만 주를 매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레딧은 21일부터 뉴욕증시에서 ‘RDDT’라는 티커 심볼로 거래를 시작한다. 상장 후 시가총액은 54억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임직원의 스톡옵션과 제한주 물량을 포함하면 전체 시총은 64억 달러(약 8조4806억 원)까지 불어난다. 다만 이는 2021년의 가치 추정치인 100억 달러에는 못 미치는 규모라고 CNBC는 전했다.

레딧은 2005년에 만들어진 미국의 온라인 커뮤니티다. 지난해 4분기 일일 순 방문자 수는 7310만 명으로 집계됐다. 미국 개인투자자들이 몰려들어 게임스톱 등의 주가를 폭등시킨 ‘밈 주식’ 열풍의 근거지이기도 하다.

현재 미국 IPO 시장이 2년 넘게 침체기에 빠져 있는 만큼 상장 이후의 실적이 더 중요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난해 미국에서 상장한 기업은 100여 곳에 불과했다. 이는 2021년의 약 4분의 1 수준이다.

업계 경쟁도 치열한 상황이다. 레딧의 핵심 사업은 온라인 광고 부문이다. 이에 따라 알파벳과 메타, 엑스(X), 아마존 등 기술 대기업들과의 경쟁에 직면해 있다. 레딧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21% 증가한 8억4400만 달러를 기록했으나 순손실이 9080만 달러에 달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대로 '뚝' 떨어진 주담대 금리…'막차 영끌'에 불 붙이나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단독 ‘사내 복지몰’ 제품 싸게 사 온라인서 재판매…산단공 직원 고발
  • 지난달 청년 상용직 19만 명 급감, 그냥 쉰다도 40만 명대...고용의 질·양 악화
  • 외국인 국채 통합계좌 시스템 27일 개통…WGBI 편입에 한 걸음
  • '그것이 알고 싶다' 故 구하라 금고 도난 사건…비밀번호 넘겨받은 청부업자?
  • ‘녹색 지옥’ 독일 뉘르부르크링서 제네시스 트랙 택시 달린다
  • 한동훈·나경원·원희룡, 오늘(23일) 국민의힘 당대표 출사표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907,000
    • +0.17%
    • 이더리움
    • 4,968,000
    • +0.55%
    • 비트코인 캐시
    • 557,500
    • +2.95%
    • 리플
    • 691
    • +0.44%
    • 솔라나
    • 190,200
    • -0.05%
    • 에이다
    • 548
    • +3.79%
    • 이오스
    • 817
    • +2.64%
    • 트론
    • 169
    • +1.81%
    • 스텔라루멘
    • 130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750
    • +4.77%
    • 체인링크
    • 19,210
    • -1.59%
    • 샌드박스
    • 472
    • +1.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