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O 앞둔 미국 SNS ‘레딧’, 상장 후 기업가치 최대 64억 달러 전망

입력 2024-03-12 10:2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공모가 희망 범위 주당 31~34달러
자금 조달 규모 최대 7억4800만 달러
“20일 공모가 책정 후 다음 날 거래 시작 예정”

▲미국 소셜미디어(SNS) 레딧 로고가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소셜미디어(SNS) 레딧 로고가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시 상장을 앞두고 있는 미국 소셜미디어(SNS) 레딧이 기업공개(IPO)를 통해 최대 7억4800만 달러(약 9807억 원)를 조달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기업가치가 최대 64억 달러에 이를 수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레딧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증권신고서에서 IPO 공모가 희망 범위를 주당 31~34달러로 설정하고 약 2200만 주를 매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중 약 1530만 주는 회사가, 나머지 670만 주는 투자자들이 매각할 예정이다.

공모가가 최상단인 34달러로 결정되면 IPO를 통한 자금 조달 규모는 7억4800만 달러에 이른다. 상장 후 기업 가치는 54억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임직원의 스톡옵션과 제한주 물량을 포함하면 전체 시가총액은 64억 달러까지 불어난다.

IPO 물량의 약 8%는 1월 1일 이전에 계정을 만든 레딧 사용자 및 이사회 구성원, 임직원 가족 등을 위해 배정된다. 해당 주식은 상장 후 일정 기간 매각을 금지하는 락업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거래 개시일에 주식을 매도할 수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IPO 주간사는 모건스탠리와 골드만삭스, JP모건체이스, 뱅크오브아메리카(BoA) 등이다. 레딧은 티커 심볼로 ‘RDDT’를 신청했다.

블룸버그는 소식통을 인용해 “레딧은 20일 IPO 공모가를 책정하고 다음 날 거래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레딧은 2005년에 만들어진 미국의 온라인 커뮤니티다. 지난해 4분기 일일 순 방문자 수는 7310만 명으로 집계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밀양 사건' 피해자 "함께 분노해주셔서 감사…반짝하고 끝나지 않길"
  • 고유정·이은해·엄인숙·전현주…‘그녀가 죽였다’ 숨겨진 이야기 [해시태그]
  • 리더 ‘정용진’의 신세계, 어떻게 바뀌었나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美 출장 성과에 “열심히 해야죠”
  • 18일 동네병원도, 대학병원도 '셧다운'?…집단 휴진에 환자들 가슴만 멍든다 [이슈크래커]
  • 15만 원 저축하면 30만 원을 돌려준다고?…‘희망두배청년통장’ [십분청년백서]
  • SM, '매출 10% 못 주겠다'는 첸백시에 계약 이행 소송…"법과 원칙대로"
  • 주식 공매도, ’전산시스템’ 구축 후 내년 3월 31일 재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448,000
    • -1.42%
    • 이더리움
    • 4,923,000
    • -1.66%
    • 비트코인 캐시
    • 615,000
    • -3.98%
    • 리플
    • 678
    • -1.45%
    • 솔라나
    • 208,600
    • -4.36%
    • 에이다
    • 598
    • -2.76%
    • 이오스
    • 961
    • -2.63%
    • 트론
    • 165
    • +0.61%
    • 스텔라루멘
    • 139
    • -1.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050
    • -3.16%
    • 체인링크
    • 21,650
    • -3.61%
    • 샌드박스
    • 556
    • -3.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