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의대생 72% 휴학 신청...누적 1만3471건

입력 2024-02-28 18:3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전날 기준 282명 휴학 신청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대 운영대학 총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대 운영대학 총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정부의 의대 증원 방침해 반발해 휴학계를 제출한 전국 의대생이 누적 1만3471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28일 교육부는 전날 기준 총 6개 의대에서 282명이 휴학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1개교 8명이 휴학을 철회했고, 2개 대학에서는 요건을 갖추지 못한 170명의 휴학 신청을 반려됐다.

이에 따라 19일 이후 27일까지 총 1만3471명이 휴학을 신청했다. 전국 의대생(1만8793명)의 71.7% 규모다.

27일 휴학을 신청한 학생 중 3개 학교 9명에 대해서는 휴학이 허가됐다. 이들은 의대 증원에 따른 동맹휴학은 아닌 유급·미수료, 건강 등 학칙에서 정한 휴학 사유가 인정된 학생들로 파악됐다. 교육부 관계자는 "학칙에 근거해 요건과 절차를 준수해 진행된 허가로, '동맹휴학'에 대한 허가는 없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전날 기준 유효한 휴학 신청은 총 4992건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체 의대 재학생의 26% 수준으로, 철회 및 반려 건수가 제외된 규모다.

아울러 전날 수업거부가 확인된 학교는 6곳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해당 학교에서는 학생 면담·설명 등 정상적 학사 운영을 위해 노력 중”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올해 여름휴가는 짧게 국내로 가요" [데이터클립]
  • 23명 사망한 참혹한 현장…화성공장 화재, 인명피해 왜 커졌나 [이슈크래커]
  • "유명 여성 프로골퍼, 내 남편과 불륜"…코치 아내의 폭로
  • 단독 구광모도 픽한 ‘휴머노이드’…LG, ‘이노베이션 카운슬’서 집중 논의
  • 변우석, 드디어 '성덕' 됐다…손흥민 사인 티셔츠 받고 인증
  • '6만 달러' 비트코인, 이더리움 ETF 승인 앞두고 투심 급격히 얼어붙어 [Bit코인]
  • 확 줄은 금융권 희망퇴직…신규 채용문도 굳게 닫혔다
  • 비급여치료 '우후죽순'…과잉진료 '대수술' [멍든 실손보험上]
  • 오늘의 상승종목

  • 06.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404,000
    • +3.08%
    • 이더리움
    • 4,815,000
    • +3.44%
    • 비트코인 캐시
    • 552,000
    • +11.99%
    • 리플
    • 675
    • +1.66%
    • 솔라나
    • 195,800
    • +8.18%
    • 에이다
    • 560
    • +7.07%
    • 이오스
    • 822
    • +4.98%
    • 트론
    • 171
    • +1.79%
    • 스텔라루멘
    • 131
    • +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800
    • +6.84%
    • 체인링크
    • 19,950
    • +7.09%
    • 샌드박스
    • 478
    • +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