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맞서는 EU의 새판짜기…마크롱 “지상군 파병도 배제 않겠다”

입력 2024-02-27 09:5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우크라이나 지원 회의 직후 가능성 언급
NATO와 북미 등 주요국 정상 회의참석
슬로바키아 총리 “준비 마친 나라도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프랑스 파리 엘리제궁에서 연설하고 있다. 파리/로이터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프랑스 파리 엘리제궁에서 연설하고 있다. 파리/로이터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지상군을 파병하는 방안을 언급해 관심이 쏠린다. 로베르트 피초 슬로바키아 총리 역시 비슷한 내용을 거론해 전쟁의 양상을 뒤바꿀 변곡점이 될 지상군 투입 가능성에 관심이 쏠린다.

26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과 프랑스24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이날 마크롱 대통령은 “서방국가가 우크라이나를 지원하지 못하면 러시아가 수년 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ㆍ나토) 회원국을 공격할 것”이라며 “러시아가 전쟁에서 승리할 수 없고, 승리해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뒤이어 “우크라이나 지원을 위해 직접 군대를 파병하는 방안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저녁 프랑스 파리 엘리제궁에 유럽 각국 지도자와 북미 장관급 인사 20여 명을 초청해 우크라이나에 대한 새로운 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엔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 마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외무장관, 제임스 오브라이언 미 국무부 유럽·유라시아 담당 차관보, 윌리엄 블레어 캐나다 국방장관 등이 참석했다.

관심을 끈 이번 발언은 우크라이나 지지 강화를 촉구하기 위한 ‘우크라이나 지원 국제회의’ 직후 이어진 언론 브리핑에서 나왔다.

다만 지상군 파병에 대한 구체적인 합의에는 도달하지 못한 것으로 분석된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에 관한 기자의 질문에 “다양한 의견을 자유롭게 논의했다. 그러나 아직 합의는 없었다”라면서도 “(파병을 포함한) 어떤 것도 배제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우크라이나에 장거리 미사일과 군수품을 공급하기 위해 새로운 연합을 만들 것”이라고도 발표했다.

실제로 유럽연합(EU)을 비롯한 나토의 지상군 파병 가능성은 조심스럽게 제기돼 왔다. 다만 선뜻 나서는 국가가 없었을 뿐이다. 마크롱 대통령의 발언에 앞서 같은 날 오전 피초 슬로바키아 총리는 TV 연설에서 “나토와 EU 일부 국가가 우크라이나에 군대를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파병 준비를 이미 마친 국가가 있고 고려하겠다는 국가도 있다”라며 “슬로바키아도 이 가운데 속해 있다”라고 덧붙였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사전 녹화한 영상 메시지를 통해 회의에 참석한 동맹국들에 감사의 뜻을 표했다.

그는 “2년간의 끔찍한 전면전 기간에 우리를 도와준 모든 지도자와 국가에 감사한다”며 “푸틴이 우리가 그간 이룬 걸 파괴하고 다른 국가로 침략을 확대하지 못하도록 앞으로도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지지를 촉구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밀양 사건' 피해자 "함께 분노해주셔서 감사…반짝하고 끝나지 않길"
  • 고유정·이은해·엄인숙·전현주…‘그녀가 죽였다’ 숨겨진 이야기 [해시태그]
  • 리더 ‘정용진’의 신세계, 어떻게 바뀌었나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美 출장 성과에 “열심히 해야죠”
  • 18일 동네병원도, 대학병원도 '셧다운'?…집단 휴진에 환자들 가슴만 멍든다 [이슈크래커]
  • 15만 원 저축하면 30만 원을 돌려준다고?…‘희망두배청년통장’ [십분청년백서]
  • SM, '매출 10% 못 주겠다'는 첸백시에 계약 이행 소송…"법과 원칙대로"
  • 주식 공매도, ’전산시스템’ 구축 후 내년 3월 31일 재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442,000
    • -1.09%
    • 이더리움
    • 4,929,000
    • -1.3%
    • 비트코인 캐시
    • 620,000
    • -2.82%
    • 리플
    • 683
    • -0.73%
    • 솔라나
    • 209,400
    • -3.41%
    • 에이다
    • 600
    • -2.44%
    • 이오스
    • 965
    • -1.73%
    • 트론
    • 166
    • +1.22%
    • 스텔라루멘
    • 139
    • -1.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050
    • -2.96%
    • 체인링크
    • 21,740
    • -2.82%
    • 샌드박스
    • 556
    • -3.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