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미 재무부, 러시아 관련 500가지 제재 확대…"전쟁능력 억제할 것"

입력 2024-02-23 09:5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이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이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관련된 500개 이상의 대상에 제재를 부과할 계획이라고 재무부 대변인이 밝혔다.

로이터통신과 AFP통신 등은 22일(현지시간) 미국 재무부 대변인 발언을 인용해 "바이든 행정부가 오는 23일 발표할 예정인 대(對)러시아 제재가 러시아는 물론 러시아를 돕는 자들과 이들의 전쟁 기계를 겨냥할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보도에 따르면 월리 아데예모 재무부 부장관은 "미국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2주년을 맞아 500개가 넘는 대상을 제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의 군산복합체뿐 아니라 러시아가 필요한 물품을 구하는 것을 돕는 제3국가의 기업들도 겨냥한다"고 덧붙였다.

▲서방의 경제 제재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러시아의 GDP 상승세는 전년 대비 4%에 육박했다.  (출처 닛케이)
▲서방의 경제 제재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러시아의 GDP 상승세는 전년 대비 4%에 육박했다. (출처 닛케이)

이번 제재는 다른 국가들과 함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튿날로 예정된 G7 화상 정상회담에 앞서 제재안을 내놓은 것도 이런 맥락으로 풀이된다.

이번 제재의 목적은 러시아가 무기를 만드는 데 필요한 물품을 확보하지 못하게 하고, 러시아가 경제를 지탱하고 무기를 만드는 데 필요한 자금을 조달하는 속도를 늦추는 데 있다.

아데예모 부장관은 "내일 우리는 미국에서만 수백 개의 제재를 발표하지만, 미국만 이런 행동을 하는 게 아니라는 점을 기억하는 게 중요하다"고 부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밀양 사건' 피해자 "함께 분노해주셔서 감사…반짝하고 끝나지 않길"
  • 고유정·이은해·엄인숙·전현주…‘그녀가 죽였다’ 숨겨진 이야기 [해시태그]
  • 리더 ‘정용진’의 신세계, 어떻게 바뀌었나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美 출장 성과에 “열심히 해야죠”
  • 18일 동네병원도, 대학병원도 '셧다운'?…집단 휴진에 환자들 가슴만 멍든다 [이슈크래커]
  • 15만 원 저축하면 30만 원을 돌려준다고?…‘희망두배청년통장’ [십분청년백서]
  • SM, '매출 10% 못 주겠다'는 첸백시에 계약 이행 소송…"법과 원칙대로"
  • 주식 공매도, ’전산시스템’ 구축 후 내년 3월 31일 재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6.1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384,000
    • -0.69%
    • 이더리움
    • 4,933,000
    • -0.54%
    • 비트코인 캐시
    • 622,500
    • -1.58%
    • 리플
    • 683
    • +0.29%
    • 솔라나
    • 210,000
    • -2.19%
    • 에이다
    • 601
    • -1.31%
    • 이오스
    • 966
    • -0.82%
    • 트론
    • 165
    • +0.61%
    • 스텔라루멘
    • 13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500
    • -1.76%
    • 체인링크
    • 21,780
    • -1.36%
    • 샌드박스
    • 558
    • -2.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