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24’ 찾은 최태원 “AI 시대서 훨씬 더 많은 일하는 기업 될 것”

입력 2024-02-26 20:5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대부분 계열사가 AI 연관 일 하고 있어”

▲최태원(가운데) SK그룹 회장이 삼성전자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바르셀로나=사진공동취재단)
▲최태원(가운데) SK그룹 회장이 삼성전자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바르셀로나=사진공동취재단)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인공지능(AI) 시대에 저희가 훨씬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는, 많은 고객을 확보하고 서비스해줄 수 있는 기업으로 거듭나려고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최 회장은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24에서 “정보통신기술(ICT)에 에너지 기업들까지 모두 지금 AI에 관련된 솔루션을 내기 위해 다들 애를 쓰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룹 차원에서 어떤 AI 강점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런 답변을 내놓은 최 회장은 “거의 모든 회사가 AI에 관계된 것들을 뭔가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SK는 최근 고강도 쇄신에 속도를 내고 있다. 최 회장이 새해 들어 임직원들에게 해현경장(解弦更張ㆍ거문고 줄을 고쳐 매다)의 자세를 주문하고, 최창원 부회장이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으로서 그룹 이인자에 오르면서다.

2년 연속 MWC를 찾은 최 회장은 지난달에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ITㆍ가전 전시회 CES 2024를 참관하는 등 미래 먹거리를 찾기 위한 글로벌 경영에 몰두했다.

그는 이날 삼성전자 전시관을 먼저 찾아 갤럭시 AI를 체험하고 이날 최초 전시된 갤럭시 링을 살펴보며 질문을 쏟아내는 등 최첨단 신기술 개발 현황을 몸소 체험했다.

이어 SK텔레콤 부스를 찾은 최 회장은 SK텔레콤과 협력하는 AI 기반 디바이스ㆍ소프트웨어 플랫폼 스타트업 휴메인(Humane) 관계자와 만난 뒤 SK텔레콤의 차세대 서버 열 관리 기술인 액침냉각 기술을 살펴보고 SK텔레콤이 전시한 도심항공교통(UAM) 기체도 탑승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블랙스톤 회장 “AI붐에 데이터센터 급증…전력망 과부하 엄청난 투자 기회”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출생신고 않고 사라진 부모…영민이는 유령이 됐다 [있지만 없는 무국적 유령아동①]
  • “인천에 이슬람 사원 짓겠다”…땅 문서 공개한 한국인 유튜버
  • 파월 ‘매파 발언’에 우는 비트코인…중동 위기 감소·美 경제 강세에도 약세 [Bit코인]
  • 금리의 폭격, "돈 줄 마를라"전정긍긍...좀비기업 좌불안석 [美 국채 5%의 소환]
  • “자물쇠 풀릴라” 뒷수습 나선 쿠팡…1400만 충성고객의 선택은? [이슈크래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594,000
    • -0.94%
    • 이더리움
    • 4,541,000
    • -1.6%
    • 비트코인 캐시
    • 697,000
    • -4.91%
    • 리플
    • 728
    • -0.95%
    • 솔라나
    • 200,500
    • -0.99%
    • 에이다
    • 668
    • -3.33%
    • 이오스
    • 1,096
    • -2.06%
    • 트론
    • 167
    • +0.6%
    • 스텔라루멘
    • 161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97,200
    • -2.9%
    • 체인링크
    • 19,800
    • -1.54%
    • 샌드박스
    • 634
    • -1.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