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국채선물 상장, 국채시장 선진화 발판 마련…정밀한 금리리스크 관리 가능

입력 2024-02-25 08:32 수정 2024-02-26 07:2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9일 열린 30년국채선물 상장기념식에 (사진 왼쪽부터) 이성희 KB국민은행 부행장, 장원재 메리츠증권 대표이사, 이석기 교보증권 대표이사, 이경식 한국거래소 파생상품시장본부장, 김언성 기획재정부 재정관리관, 김상태 신한투자증권 대표이사, 엄주성 키움증권 대표이사, 박찬수 한국거래소 파생상품시장본부장보 등이 참석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거래소)
▲19일 열린 30년국채선물 상장기념식에 (사진 왼쪽부터) 이성희 KB국민은행 부행장, 장원재 메리츠증권 대표이사, 이석기 교보증권 대표이사, 이경식 한국거래소 파생상품시장본부장, 김언성 기획재정부 재정관리관, 김상태 신한투자증권 대표이사, 엄주성 키움증권 대표이사, 박찬수 한국거래소 파생상품시장본부장보 등이 참석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 파생상품시장에 ‘30년 국채선물시장’이 상장돼 16년 만에 신규 국채선물이 도입됐다. 3년(1999년)·5년(2003년)·10년(2008년) 국채선물에 이어 30년 국채선물을 도입하면서, 초장기 국채투자에 따른 금리변동 위험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수단이 마련됐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9일 문을 연 30년 국채선물시장이 빠르게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국채선물은 국고채를 표준화된 시장에서 장래의 특정 시점에 일정한 수량을 계약 시에 정한 가격으로 인수도 할 것을 약속하는 거래다.

우리나라는 이번 신규 상장으로 단기(3년), 장기(10년), 초장기(30년)를 아우르는 전 세계에 몇 안 되는 현·선물 라인업을 완성하게 됐다. 전기간 국채금리에 대한 위험관리 수단이 마련돼 국채시장 선진화 발판을 마련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초장기국채선물이 상장된 국가는 총 6개국(미국, 독일, 호주, 일본, 멕시코, 캐나다)에 불과하다.

이번 30년 국채선물 상장으로 보험사, 국고채전문딜러(PD) 등 초장기 국채 주요 수요자에게 금리 리스크에 대한 효과적인 헤지수단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단기부터 장기금리까지 정밀한 위험관리가 가능하고, 초장기 국채 현물 및 선물 시장의 균형 발전을 기대할 수 있다. 거래소와 금융당국은 이번 상장으로 현물·선물 차익거래가 활성화돼 이를 통한 양 시장의 가격발견 기능이 개선되고, 유동성을 상호 견인할 것으로 예측했다.

한국거래소는 “30년 국채선물의 안정적인 안착을 위해 초기 1년간 거래수수료를 면제하고 시장조성자 제도를 운영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역직구 날개’ 펼친 K커머스…정부 ‘직구 정책’에 꺾이나 [지금은 K역직구 골든타임]
  •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결정적 증거…소속사 본부장 "메모리 카드 삼켰다"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종합] 뉴욕증시, 엔비디아 실적 앞두고 상승...S&P500·나스닥 또 사상 최고
  • 비트코인, 이더리움 ETF 승인 여부에 '뒤숭숭'…도지·페페 등 밈코인 여전히 강세 [Bit코인]
  • 외국인이냐 한국인이냐…'캡틴' 손흥민이 생각하는 국대 감독은?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10:57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393,000
    • -0.79%
    • 이더리움
    • 5,200,000
    • +3.4%
    • 비트코인 캐시
    • 705,500
    • -0.98%
    • 리플
    • 738
    • +0.68%
    • 솔라나
    • 245,500
    • -2.96%
    • 에이다
    • 679
    • -0.59%
    • 이오스
    • 1,192
    • +3.03%
    • 트론
    • 171
    • +1.18%
    • 스텔라루멘
    • 154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94,450
    • -1.92%
    • 체인링크
    • 23,140
    • -0.47%
    • 샌드박스
    • 643
    • +0.6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