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삼성화재, 세전 영업익 사상 첫 2조 돌파…"자사주 소각도 신중 검토"

입력 2024-02-22 14:05 수정 2024-02-23 11:1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삼성화재가 지난해 사상 최대 이익을 달성한 가운데 정부의 밸류업 프로그램 세부 내용이 곧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주주환원 정책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했다.

22일 삼성화재는 2023년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정부의 밸류업 프로그램 세부내용이 곧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와 연계해서 주주환원 정책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주주 환원 정책과 관련한 질문에 김준하 삼성화재 경영지원실장(CFO)은 “건강보험 등에서 추가적으로 보험 리스크를 테이킹해야 하는 이슈가 있고 싱가포르 ‘삼성리’에서 추가적으로 증자해야 하는 이슈가 있다”며 내부적으로 킥스(K-ICS) 비율의 타겟을 정한 후 잉여자본을 베이스로 주주 환원 방안에 대해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삼성화재는 작년 연결 기준 당기 순이익이 1조8216억 원으로 전년 대비 12% 증가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2조3673억 원으로 전년보다 15.3% 늘었고, 매출은 20조8247억 원으로 전년 대비 6.2% 증가했다.

세전 이익은 전년 대비 11.7% 성장한 2조4446억 원으로 창사 이래 처음으로 이익 규모 2조 원을 돌파했다.

신계약 보험계약마진(CSM)은 3조4995억 원이었다. 다만 CSM 가정조정으로 1조2000억 원의 타격을 입었다.

조은영 장기보험전략팀장은 ”신계약 CSM 3조5000억 원 유입 중 1조5390억 원의 상각감소와 가정조정으로 1조2000억 원 감소가 있었다“며 ”연말 사업분류기준 변경 가이드라인효과로 4000억 원 감소했고 지난해 고금리가 지속되며 취약층납입부담으로 해지계약이 증가해 예상 유지율과 실제 차이로 8000억 원의 조정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해지 규모는 작년 하반기부터 안정적인 추세를 보이고 현재는 감소하고 있으므로 올해는 개선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최근 문제가 불거진 해외 상업용 부동산과 관련해 최원재 재무기획팀장은 “해외 부동산 관련 작년 4분기 인식한 평가손은 1200억 원 규모”라며 “국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대출은 작년 말 기준 2조7000억 원 보유 중이지만 대부분 보증 및 분양완료라 자산퀄리티는 좋아서 연체율은 0%이고 충당금 40억 원을 적립 중”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탕탕 후루후루”·“야레야레 못 말리는 아가씨”…나만 킹받는거 아니죠? [요즘, 이거]
  • 변우석 팬미팅·임영웅 콘서트 티켓이 500만 원?…'암표'에 대학교도 골머리 [이슈크래커]
  • 창업·재직자 은행 대출 어렵다면…'중소기업 취업청년 전월세보증금 대출' [십분청년백서]
  • 서울고법 "최태원, 노소영에 1조3800억원 재산분할"
  • 단독 문체부 산하 한국문화진흥 직원 절반 '허위출근부' 작성
  • 새 국회 '첫' 어젠다는…저출산·기후위기 [22대 국회 개원]
  • 용산역 역세권에 3.7M 층고…코리빙하우스 ‘에피소드 용산 241’ 가보니[르포]
  • 육군 훈련병 사망…군, 얼차려 시킨 간부 심리상담 中
  • 오늘의 상승종목

  • 05.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906,000
    • +1.4%
    • 이더리움
    • 5,241,000
    • -0.04%
    • 비트코인 캐시
    • 649,500
    • +0.08%
    • 리플
    • 724
    • -1.5%
    • 솔라나
    • 233,500
    • -0.21%
    • 에이다
    • 624
    • -1.89%
    • 이오스
    • 1,124
    • -0.53%
    • 트론
    • 155
    • +0%
    • 스텔라루멘
    • 148
    • -1.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6,850
    • +0.52%
    • 체인링크
    • 25,260
    • -3.88%
    • 샌드박스
    • 609
    • -2.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