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아파트 매매 13만건 증가…증가 폭 역대 3번째

입력 2024-02-14 11:2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바라본 아파트 모습. 조현호 기자 hyunho@ (이투데이DB)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바라본 아파트 모습. 조현호 기자 hyunho@ (이투데이DB)

지난해 전국 아파트 매매 건수가 전년보다 약 13만 건 증가했다. 증가 폭은 역대 세 번째로 컸다.

14일 부동산R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를 토대로 산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실거래된 아파트 매매 건수는 38만7415건으로 전년 25만7980건보다 12만9435건 늘었다. 2020년(2만2028가구), 2013년(15만9213가구)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큰 증가 폭이다.

고금리 기조 속에서 저리 정책대출인 특례보금자리론이 운영되면서 매수심리가 살아난 결과로 풀이된다.

매매량 증가는 대규모 단지가 주도했다. 1500가구 이상 대단지 거래가 2022년 2만7872건에서 지난해 6만285건으로 2.16배 늘면서 가장 크게 증가했다. 이어 △1000~1499가구 1.89배(2만9450건) △700~999가구 1.67배(3만2650건) △500~699가구 1.53배(2만607건) △300~499가구 1.27배(1만3772건) 순이다. 300가구 미만 단지는 543가구가 늘어나는 데 그쳤다.

대단지 선호현상은 분양시장에서도 나타났다. 지난해 1순위 청약자 수 10개 단지 중 7곳이 1000가구 이상이었다. '동탄레이크파크자연&e편한세상)', '둔산자이아이파크', '롯데캐슬이스트폴' 등이 청약자수 상위에 이름을 올렸다.

1순위 평균 청약 경쟁률도 1000가구 이상 단지가 11.76대로 500가구 미만 9.16대 1보다 높았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시장 불황기일수록 양극화 현상이 뚜렷해지는 만큼 올해도 신축 대단지에 대한 선호가 심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 대표팀이 써내려갈 반전 드라마 [이슈크래커]
  • 변우석 논란 아직인데 또…'과잉 경호', 왜 하필 '공항'일까? [이슈크래커]
  • 상반기 매출 2兆 돌파…삼성바이오로직스, 또 신기록
  • 강경준, 불륜 의혹에 사과…"오해 또한 내 부덕함에서 시작"
  • 티몬, 여행사에 못 준돈 수백억…신용카드 결제도 중단
  • 무속인과 논의 후 뉴진스 강탈 보도…민희진 측 "불법 행위 법적 대응"
  • 단독 한국투자증권, 2000억 규모 ‘1호 PF 펀드’ 만든다
  • 단독 팔 때만 ‘스마트홈’ 더 쓰려면 ‘돈 내라’…아이파크 스마트앱 일방적 중단에 입주민 ‘황당’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260,000
    • -0.74%
    • 이더리움
    • 4,802,000
    • -1.62%
    • 비트코인 캐시
    • 521,000
    • -2.62%
    • 리플
    • 880
    • +4.64%
    • 솔라나
    • 250,900
    • +1.13%
    • 에이다
    • 584
    • -1.02%
    • 이오스
    • 843
    • +1.44%
    • 트론
    • 187
    • +0.54%
    • 스텔라루멘
    • 148
    • +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300
    • -0.63%
    • 체인링크
    • 19,400
    • -0.61%
    • 샌드박스
    • 462
    • -0.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