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지난해 영업손실 1126억 원…전년 比 276억 원 증가

입력 2024-02-06 18:0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위메이드)
(사진=위메이드)

위메이드가 지난해 연결 기준 영업손실을 1126억 원으로 집계했다. 이는 전년(849억 원) 대비 276억 원 늘어난 숫자다.

6일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위메이드는 매출 6072억 원, 영업손실 1126억 원, 순손실을 2096억 원으로 잠정 발표했다. 매출액은 전년(4634억 원으로) 대비 31% 증가했으나, 영업손실과 순손실은 늘어났다. 순손실은 2096억 원으로 전년(1858억 원) 대비 238억 원 늘어났다.

위메이드는 “매출은 ‘나이트 크로우’ 국내 출시 성과와 ‘미르’ IP 라이선스 계약금 1000억 원이 반영되며 전년대비 증가했다”면서도 “매출 연동비용과 사업 확장에 따른 인건비 증가 등으로 영엽이익이 전년대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관계기업 투자주식 손상차손 및 당사 주가 상승으로 전환사채에 대한 파생상품평가손실이 반영되며 당기순손실이 늘어났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올해 여름휴가는 짧게 국내로 가요" [데이터클립]
  • 23명 사망한 참혹한 현장…화성공장 화재, 인명피해 왜 커졌나 [이슈크래커]
  • "유명 여성 프로골퍼, 내 남편과 불륜"…코치 아내의 폭로
  • 단독 구광모도 픽한 ‘휴머노이드’…LG, ‘이노베이션 카운슬’서 집중 논의
  • 변우석, 드디어 '성덕' 됐다…손흥민 사인 티셔츠 받고 인증
  • '6만 달러' 비트코인, 이더리움 ETF 승인 앞두고 투심 급격히 얼어붙어 [Bit코인]
  • 확 줄은 금융권 희망퇴직…신규 채용문도 굳게 닫혔다
  • 비급여치료 '우후죽순'…과잉진료 '대수술' [멍든 실손보험上]
  • 오늘의 상승종목

  • 06.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675,000
    • +1.99%
    • 이더리움
    • 4,786,000
    • +3.3%
    • 비트코인 캐시
    • 547,500
    • +10.79%
    • 리플
    • 672
    • +0.9%
    • 솔라나
    • 193,600
    • +7.38%
    • 에이다
    • 555
    • +6.73%
    • 이오스
    • 818
    • +4.07%
    • 트론
    • 171
    • +1.18%
    • 스텔라루멘
    • 130
    • +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550
    • +7.05%
    • 체인링크
    • 19,820
    • +5.65%
    • 샌드박스
    • 474
    • +4.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