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도 민생금융 지원 동참…'3-3-3 상생금융' 나선다

입력 2024-01-30 10:5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중소기업에 총 3330억 규모 금융·비금융서비스 제공

▲윤희성 수출입은행장 (사진제공=한국수출입은행)
▲윤희성 수출입은행장 (사진제공=한국수출입은행)

한국수출입은행은 상생금융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올해 중소기업에 총 3330억 원의 금융·비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고 30일 밝혔다.

수은은 △기존 상생 금융서비스 3000억 원 확대(2조7000억→3억 원) △중소기업에 대한 300억 원 규모의 이자감면 △중소·중견기업이 글로벌 ESG(환경·사회·지배구조)규제 대응을 위한 30억 원 규모 심화컨설팅 제공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른바 '3-3-3 수은 상생금융'으로, 최근 은행권이 시행 중인 민생금융지원방안에 동참하기 위해 수은만의 특화된 프로그램을 도입·발표한 것이다.

그동안 수은은 대기업에 수출용 원부자재를 공급하는 중소기업이 대기업의 신용도를 활용해 납품대금을 조기 회수할 수 있도록 대기업-중소기업 간 상생금융을 지원해왔다.

이번에 개편된 프로그램을 통해 금리 인하 폭을 최대 0.5%포인트(p)로 확대하고 전산자동화 도입으로 편의성을 대폭 개선할 계획이다.

(자료제공=한국수출입은행)
(자료제공=한국수출입은행)

또한, 수은은 지난해 8월 기준금리 인상 기조에 따른 중소기업 이자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도입한 '중소기업 금리인하 특별 프로모션'을 올해 연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이 프로그램은 최대 1.5%p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것으로, 지난해 중소기업 378개사에 연간 140억 원의 이자를 감면해 준 바 있다. 지원대상도 기존 거래기업에서 신규 중소기업까지 확대해 연간 최대 300억 원 규모의 이자를 감면할 방침이다.

수은은 해외시장 개척에 나서는 중소·중견기업의 글로벌 ESG 규제 대응을 위한 심화컨설팅 지원에도 나선다. 지원액은 최대 연 30억 원 규모로, 고객기업의 ESG 고도화 수준에 따라 필수적·실질적인 내용의 맞춤형 심화컨설팅을 지원한다.

이번 조치로 유럽연합(EU)의 지속가능성실사지침(CSDDD)과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등 글로벌 ESG규제에 우리 중소·중견기업의 선제적 대응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수은 관계자는 "취약 중소·중견기업을 보다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기존 상생금융, 이자감면 등 금융서비스와 ESG컨설팅 지원 등 비금융서비스를 도입해 상생금융을 적극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오늘(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때 신분증 필수…"사진으로 찍은 신분증은 안 돼"
  • 김호중 클래식 공연 강행…"KBS 이름 사용 금지" 통보
  •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하면…내 마일리지카드 어떻게 하나 [데이터클립]
  • “높은 취업률 이유 있네”…조선 인재 육성 산실 ‘현대공업고등학교’ 가보니 [유비무환 K-조선]
  • 9위 한화 이글스, 롯데와 '0.5경기 차'…최하위 순위 뒤바뀔까 [주간 KBO 전망대]
  • 단독 ‘에르메스’ 너마저...제주 신라면세점서 철수한다
  • 이란 최고지도자 유력 후보 라이시 대통령 사망...국제정세 요동칠까
  • '버닝썬 게이트' 취재 공신은 故 구하라…BBC 다큐 공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5.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710,000
    • +2.78%
    • 이더리움
    • 4,848,000
    • +13.4%
    • 비트코인 캐시
    • 689,000
    • +2.23%
    • 리플
    • 726
    • +2.25%
    • 솔라나
    • 251,600
    • +6.7%
    • 에이다
    • 668
    • +2.61%
    • 이오스
    • 1,159
    • +6.23%
    • 트론
    • 168
    • -0.59%
    • 스텔라루멘
    • 151
    • +2.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2,500
    • +2.83%
    • 체인링크
    • 22,960
    • +0.75%
    • 샌드박스
    • 626
    • +5.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