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위기 극복 최우선" 김성태 IBK기업은행장의 튼튼한 리더십[금융 안전판 국책은행①]

입력 2024-01-29 05:00 수정 2024-01-29 08:4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본 기사는 (2024-01-28 17:00)에 Channel5를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평소엔 역할이 두드러지지 않지만 경제적 위기 상황에 존재감이 뚜렷해지는 기관들이 있다. 대표적인 곳이 바로 IBK기업은행, KDB산업은행, 한국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이다. 이들 기관은 각각 △중소기업 지원 △산업 발전 지원 및 개발 △수출입 및 해외투자·해외자원개발 등을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정책금융’이라는 역할을 통해 이들이 어떻게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가는지 그 역할과 과제를 살펴본다.

▲김성태 IBK기업은행장 (사진제공=IBK기업은행)
▲김성태 IBK기업은행장 (사진제공=IBK기업은행)

중기 위기극복ㆍ수출 경쟁력 강화
김성태 리더십이 지렛대

글로벌 경기 둔화와 3고(고금리·고물가·고환율) 장기화 등 복합위기로 중소기업의 경영 여건이 과거보다 악화된 상황에서 이들을 지원하기 위한 IBK기업은행의 역할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시 되고 있다. 기업은행은 중소기업 금융지원이 최우선 목적인 국책은행이다. 중소기업은행법에 따르면 기업은행은 전체 대출 중 중소기업 대출 비중을 70% 이상으로 유지해야 한다. 코로나19 사태로 생존을 위협받았던 중소기업의 위기는 올해도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2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기준 예금은행의 중소기업 대출금리는 평균 연 5.42%로, 2022년 10월(5.49%) 이후 14개월 연속 연 5%선을 웃돌았다. 중소기업의 은행 대출 잔액도 작년 11월 말 기준 1003조8000억 원으로, 사상 처음 1000조 원을 넘어섰다.

급기야 중소벤처기업연구원은 고금리 장기화의 누적 및 경기둔화 지속 시 한계 중소기업 비중이 지난해 17.2%에서 올해 최대 20.1%까지 높아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에 기업은행은 올해 경영 초점도 중소기업 지원 확대에 맞췄다. 김성태 기업은행장은 취임 2년차를 맞아 실적 성장과 중소기업 대출 확대를 통해 정책금융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기업은행은 김 행장 취임 1년 차인 지난해 3분기 기준 누적 당기순이익이 2조1220억 원으로, 전년 동기(1조9244억 원) 대비 10.3% 증가했다. 4분기에는 상생금융 비용이 반영돼 년보다 순이익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지만 눈에 띄는 성과를 거뒀다.

이 같은 실적 성장을 바탕으로 기업은행은 올해 6가지 중점분야로 △중기금융 시장지위 확대 △균형성장의 실질적인 성과 창출 △디지털을 통한 경쟁우위 창출 △빈틈 없는 내부통제 체계 확립 △획기적인 생산성 향상 △직원가치 제고를 내놓았다.

특히 김 행장은 신년사를 통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금융애로를 낮춰 기업 위기극복과 재도약을 돕고 중소기업 정책금융을 지렛대로 대한민국 성장잠재력을 확충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기업은행은 중소기업에 대한 신속하고 폭넓은 금융지원에 맞춘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전략영업센터를 경기, 인천, 충청, 경남지역에 우선 설치해 정책금융기관의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그만큼 기업은행은 중소기업 대출 잔액도 꾸준히 늘리고 있다. 기업은행의 중소기업 대출 잔액은 △2019년 말 162조7000억 원 △2020년 말 186조8000억 원 △2021년 말 203조9000억 원 △2022년 말 220조7000억 원 △지난해 9월 기준 231조7000억 원 등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작년 9월 기준 전체 대출액 중 중소기업 대출이 차지하는 비중도 81.1%에 달한다.

기업은행은 3고 현상에 따른 중소기업의 비용부담을 줄이고 수출기업에 필요한 자금을 공급할 계획이다. 창업기업 육성 플랫폼 'IBK창공'을 통해 혁신 창업기업의 성장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지난해부터는 중소기업의 금융비용 경감을 위해 3년간 약 1조 원 규모의 금리를 감면하는 '중소기업 통합 금리감면 패키지'를 운용하고 있다. 올해는 중소기업 위기 극복 지원을 위해 자금 공급을 더 확대할 계획이다.

구인난 해소를 위해 중소기업 근로자에게 대출, 예금 금리 등을 우대하는 '중기근로자 우대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김 행장은 올해 새해 첫 행보로도 중소기업 현장을 방문해 수출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도 약속했다. 그는 "대한민국 성장의 핵심 축인 중소기업이 세계무대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기업은행이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긴급 속보’ 류현진 한화 컴백…또다시 외쳐보는 “올해는 다르다” [요즘, 이거]
  • “암 수술이요? 기다리세요”...의사가 병원을 떠나자 벌어진 일들 [이슈크래커]
  • 기혼남녀 20.2% ‘각방’ 쓴다...이유는? [그래픽뉴스]
  • 단독 미국 3대 스페셜티 '인텔리젠시아' 23일 국내 상륙...글로벌 1호 매장
  • “병원 떠나겠다” 한 마디면 의사들 백전백승?…이번엔 다를까 [이슈크래커]
  • 단독 SK하이닉스 사칭해 전환사채 판매 사기… 회사 측 "각별한 주의 당부"
  • 초전도체의 부활?…다시 들썩이는 테마주, 투자해도 괜찮나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135,000
    • -1.18%
    • 이더리움
    • 4,043,000
    • +0.12%
    • 비트코인 캐시
    • 361,600
    • -2.59%
    • 리플
    • 751
    • -4.45%
    • 솔라나
    • 143,400
    • -5.53%
    • 에이다
    • 817
    • -5.77%
    • 이오스
    • 1,048
    • -5.07%
    • 트론
    • 193
    • +1.58%
    • 스텔라루멘
    • 157
    • -5.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2,000
    • -4.85%
    • 체인링크
    • 25,520
    • -5.41%
    • 샌드박스
    • 677
    • -5.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