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자발적 탄소배출권' 시장 확장 위한 아시아 연합체 최초 구축

입력 2023-12-10 14:07 수정 2023-12-10 15:0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SK(주), SK E&S 등 11개 기관 관계자들이 8일(현지시간) UAE 두바이 Expo City에서 개최된 COP28에서 EPCM 연합 구축을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료제공=SK그룹)
▲SK(주), SK E&S 등 11개 기관 관계자들이 8일(현지시간) UAE 두바이 Expo City에서 개최된 COP28에서 EPCM 연합 구축을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료제공=SK그룹)

SK그룹이 자발적 탄소배출권 시장(VCM) 확대를 위해 아시아 최초로 연합체 구축에 나선다.

SK그룹은 8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에서 '기술 기반의 사전 거래 탄소배출권 시장(EPCM) 연합' 구축을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식을 가졌다고 10일 밝혔다.

업무협약식에는 SK㈜, SK E&S, 에코시큐리티(Ecosecuritires), 신한투자증권, PwC컨설팅, 대한상의 탄소감축인증센터, 한국수력원자력, 한국남동발전, 하트리 파트너스(Hartree Partners), 비브리오(BVRIO), 서울대 기후테크센터 등 총 11개 기관이 참여했다.

업무협약 참여자들은 COP28을 통해 내년에 탄소배출권(EPC) 최초 발행을 공동으로 추진하고, 참가 기업을 추가 모집해 내년 COP29에서 정식 발족할 계획이다.

또 △수소생산 △플라스틱 재활용 △탄소포집 및 저장 등 12개 유망 탄소저감 기술을 대상으로 탄소감축 인증 방법론을 지속적으로 개발하는 동시에 EPC를 발행∙거래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SK는 이날 업무협약식에서 EPC 거래 활성화를 통해 탄소감축 기술의 조기 상용화를 촉진하고 자발적 탄소배출권 시장을 활성화하겠다는 비전을 밝히기도 했다.

이외에도 SK㈜, SK E&S, 신한투자증권 3개사는 글로벌 탄소배출권 디벨로퍼인 에코시큐리티에 공동 투자해 자발적 탄소배출권 사업 분야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김무한 SK㈜ 그린투자센터장은 “EPCM 연합은 적극적인 탄소감축 활동을 추진해 전 세계가 직면한 기후변화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삼일절, 태극기 다는 법…게양 방법·시간·위치 총 정리 [인포그래픽]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찐코노미] 리튬 바닥 신호 나온다…2차전지 주목할 분야는 '이것'
  • “3일 동안 행복했다”...20억 로또, 101만 명 몰린 '디퍼아' 당첨자 발표에 ‘희비’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184,000
    • +0.41%
    • 이더리움
    • 4,807,000
    • -0.08%
    • 비트코인 캐시
    • 440,300
    • +1.4%
    • 리플
    • 831
    • +0.48%
    • 솔라나
    • 189,000
    • +5.47%
    • 에이다
    • 954
    • -0.31%
    • 이오스
    • 1,237
    • +1.14%
    • 트론
    • 198
    • -0.5%
    • 스텔라루멘
    • 175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6,500
    • -0.77%
    • 체인링크
    • 27,890
    • -0.68%
    • 샌드박스
    • 894
    • +9.9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