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런치 즐기러 소아과 오픈런” 우봉식에, 소청과의사회 “사퇴하라”

입력 2023-12-08 17:33 수정 2023-12-08 17:3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임현택 소청과의사회장 “육아 전혀 모르는 꼰대 발상…사회적 물의”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이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소아청소년과 폐과와 대국민 작별인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이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소아청소년과 폐과와 대국민 작별인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가 일하는 엄마들 탓에 ‘소아과 오픈런’ 현상이 벌어졌다고 주장한 우봉식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원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소청과의사회는 8일 임현택 회장 명의로 우 원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성명을 내고 “(우 원장의 주장은) 육아가 뭔지 전혀 모르는, 꼰대스럽기 이를 데 없는 발상”이라며 “의료 현장의 제대로 된 상황 파악이나 분석조차도 못 한 채,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의사들에 대한 국민 신뢰를 잃게 한 우봉식 원장은 당장 사퇴해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모든 소아 의료 인프라가 철저히 붕괴했다”며 “다른 나라에 비해 턱없이 낮은 진찰료에만 의존하는 수입 구조, 저출산, 코로나19 등이 동네 소아청소년과 의원 폐업의 원인”이라고 국내 상황을 진단했다.

소청과 전공의 부족 현상도 언급했다. 소청과의사회는 “월급 받던 소아청소년과 의사들이 취업할 곳이 없어졌고, 이에 이 과목을 전공하면 미래가 없다고 생각한 의대학생들과 인턴들도 소아청소년과를 전공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전날 복지부가 발표한 수련병원 140곳 대상 2024년도 상반기 레지던트 1년 차 전기 모집 지원 결과 소청과는 정원 205명에 53명의 지원자를 확보했다. 지원율은 25.9%로 전체 과목 중 최하위에 머물렀다.

우 원장은 최근 의사협회 계간 ‘의료정책포럼’에 올린 시론을 통해 ‘소아과 오픈런은 저출산으로 소아 인구가 줄면서 의원을 유지하기 어렵게 된 것이 근본 원인’이라면서 ‘일부 엄마들이 맘카페(육아카페)에 퍼뜨리는 악의적 소문이나, 아침 시간에 환자를 데리고 몰려오는 직장인 엄마들’ 역시 문제의 원인으로 지적했다.

또한 우 원장은 ‘젊은 엄마들이 일찍 진료를 마치고 아이들을 영유아원에 보낸 후 친구들과 브런치 타임을 즐기기 위해 소아과 오픈 시간에 몰려드는 경우도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임영웅 콘서트 VIP 연석 잡은 썰 푼다” 효녀 박보영의 생생 후기
  • 꽁냥이 챌린지 열풍…“꽁꽁 얼어붙은 한강 위로 고양이가 걸어다닙니다”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252,000
    • +0.43%
    • 이더리움
    • 4,446,000
    • -1.2%
    • 비트코인 캐시
    • 697,000
    • -1.06%
    • 리플
    • 735
    • +0.27%
    • 솔라나
    • 207,100
    • +1.07%
    • 에이다
    • 685
    • +2.39%
    • 이오스
    • 1,141
    • +0.8%
    • 트론
    • 162
    • +0.62%
    • 스텔라루멘
    • 164
    • +0.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96,050
    • -1.28%
    • 체인링크
    • 20,250
    • +0%
    • 샌드박스
    • 642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