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4분기 실적 부진 전망…반등은 내년 상반기”

입력 2023-12-07 08:1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키움증권, 투자의견 ‘매수’ 유지…목표주가 14만 원으로 하향

키움증권이 LG전자에 대해 4분기 실적이 부진할 것으로 전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유지, 목표주가는 기존 15만 원에서 14만 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전 거래일 기준 종가는 10만 원이다.

7일 김지산 키움증권 리서치센터장은 “LG전자에 4분기는 선진시장 성수기를 맞아 시장 지위 강화를 시도하는 동시에 자산을 효율화하고, 다음 해 사업을 예비하는 투자의 기간”이라며 “반복적으로 비용 요인이 부각되곤 했다”고 했다.

김 센터장은 “4분기 단독(LG이노텍 제외) 영업이익 추정치를 3276억 원에서 –103억 원으로 하향한다”며 “매출액은 예상과 크게 다르지 않겠지만, 프리미엄 제품 수요 약세에 따른 믹스 악화와 마케팅 비용 증가 등을 반영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실적 추정치 조정과 함께 목표주가를 하향한다”며 “자회사인 LG디스플레이의 재무건전성 개선도 풀어야 할 과제”라고 했다.

김 센터장은 “가전은 볼륨존 성과를 바탕으로 시장 상황보다 양호한 매출 성장세를 이어가겠지만, 성수기 경쟁 비용이 증가할 것”이라며 “TV는 경기 침체기 저가 제품 선호 경향에 따라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등 프리미엄 TV의 수요 부진이 지속되고 있다”고 했다.

다만 김 센터장은 내년 상반기 강한 실적 반등 모멘텀을 전망했다. 그는 “1분기와 2분기의 단독 영업이익은 각각 1조1770억 원, 8574억 원으로 추정된다”며 “내수 성수기 및 효율적 비용 관리 효과가 집중되고, 정보기술(IT) 셋(Set) 수요 회복 사이클이 더해지며, 자동차부품의 이익 기여가 확대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파리 올림픽, 유로 2024 등 대형 스포츠 이벤트가 유럽에서 예정된 만큼, 유럽 의존도가 큰 OLED TV의 수요 회복에 도움을 줄 수 있다”며 “기업간거래(B2B) 성과는 시스템 에어컨, 빌트인 가전, 모터‧컴프레서 등 가전 부품, IT 및 상업용 디스플레이, 로봇, 충전 인프라 등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TV 플랫폼과 가전 소비자직접판매(D2C) 확대 등 새로운 전략의 성과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긴급 속보’ 류현진 한화 컴백…또다시 외쳐보는 “올해는 다르다” [요즘, 이거]
  • “암 수술이요? 기다리세요”...의사가 병원을 떠나자 벌어진 일들 [이슈크래커]
  • 기혼남녀 20.2% ‘각방’ 쓴다...이유는? [그래픽뉴스]
  • 단독 미국 3대 스페셜티 '인텔리젠시아' 23일 국내 상륙...글로벌 1호 매장
  • “병원 떠나겠다” 한 마디면 의사들 백전백승?…이번엔 다를까 [이슈크래커]
  • 단독 SK하이닉스 사칭해 전환사채 판매 사기… 회사 측 "각별한 주의 당부"
  • 초전도체의 부활?…다시 들썩이는 테마주, 투자해도 괜찮나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504,000
    • -0.48%
    • 이더리움
    • 4,069,000
    • +0.69%
    • 비트코인 캐시
    • 364,600
    • -2.09%
    • 리플
    • 755
    • -3.82%
    • 솔라나
    • 144,600
    • -3.98%
    • 에이다
    • 825
    • -4.4%
    • 이오스
    • 1,061
    • -3.72%
    • 트론
    • 194
    • +2.11%
    • 스텔라루멘
    • 158
    • -4.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500
    • -3.54%
    • 체인링크
    • 25,710
    • -4.46%
    • 샌드박스
    • 685
    • -4.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