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가스 “평택기지 ‘29년 연속 무재해’ 달성”

입력 2023-12-05 16:3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채욱 SK가스 평택기지장(첫째 줄 왼쪽 5번째)을 포함한 임직원이 ‘29년 연속 무재해’ 달성을 맞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SK가스)
▲이채욱 SK가스 평택기지장(첫째 줄 왼쪽 5번째)을 포함한 임직원이 ‘29년 연속 무재해’ 달성을 맞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SK가스)

SK가스는 액화석유가스(LPG) 수입 기지인 평택기지가 29년 연속 무재해 기록을 달성했다고 5일 밝혔다.

SK가스 평택기지는 프로판 14만 톤, 부탄 6만 톤 등 총 20만 톤의 LPG를 저장할 수 있으며, 수도권과 중부지방뿐만 아니라 중국 등 해외에도 LPG를 공급하고 있다. 1994년 12월부터 운영을 시작한 이후 현재까지 상해, 화재, 폭발 등 단 한 건의 사고도 없이 안정적으로 LPG를 공급하며 ‘무재해 29개년’ 기록을 달성했다.

SK가스는 2021년부터 ‘SHE(안전·보건·환경) 마스터플랜’을 수립해 세부 과제를 실행하고 있다. 안전 및 보건의 유해·위험요소를 연 2회 자체 진단하고, 외부기관 진단을 통해 도출된 요소를 개선 과제에 반영한다. 선진적인 SHE 체계 구축과 시설 개선 투자로 ‘ISO45001(국제 안전보건경영시스템)’ 인증을 취득, 국제적인 수준의 안전관리 체계 구축을 인정받기도 했다.

사업장에서도 모든 구성원이 잠재 위험을 발굴하고 개선하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작업의 위험성을 토론하고 개선하는 일을 포함해 작업 허가 제도 강화,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차사고 사례 발굴과 분석, 규정과 현장 이행의 일체화 등을 실행하고 있다.

또한 사업장 내에서 안전수칙을 위반했을 경우 누구나 작업중지권을 발동해 안전이 완전히 보장된 상태에서만 작업을 할 수 있도록 관리하고 있다. 산업재해가 발생할 수 있는 4대 중점 관리 분야(장비·고소·비계·전기)를 선정하고 실습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SK가스 SHE추진단 나종호 부사장은 “SK가스 평택기지의 29년 연속 무재해 달성은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구성원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실천해온 결실”이라며 “내년에 상업가동 될 GPS, KET 사업장에서도 지속적으로 무재해를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긴급 속보’ 류현진 한화 컴백…또다시 외쳐보는 “올해는 다르다” [요즘, 이거]
  • '강공' 돌아선 정부…의료계에 질렸다
  • “마약류도 나눔?”…줄줄 새는 의료용 마약 [STOP 마약류 오남용③]
  • 단독 미국 3대 스페셜티 '인텔리젠시아' 23일 국내 상륙...글로벌 1호 매장
  • “병원 떠나겠다” 한 마디면 의사들 백전백승?…이번엔 다를까 [이슈크래커]
  • ‘이더리움 킬러’도 모두 제쳤다…이더리움, 시장 상승세 주도 [Bit코인]
  • 클린스만 후임에 홍명보·김기동?…K리그는 어쩌나요 [이슈크래커]
  • 런던으로 간 이강인, 손흥민 만나 직접 사죄 "해서는 안 될 행동 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1 11:31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2,182,000
    • +0.84%
    • 이더리움
    • 4,159,000
    • +2.64%
    • 비트코인 캐시
    • 365,700
    • -2.35%
    • 리플
    • 771
    • -0.64%
    • 솔라나
    • 147,800
    • -3.08%
    • 에이다
    • 842
    • -4.32%
    • 이오스
    • 1,092
    • +0.37%
    • 트론
    • 193
    • +1.58%
    • 스텔라루멘
    • 161
    • -1.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5,300
    • -1.86%
    • 체인링크
    • 26,330
    • -3.34%
    • 샌드박스
    • 701
    • -2.7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