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0년대 한국 영화 이끈 김수용 감독 별세…향년 94세

입력 2023-12-03 13:2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저 하늘에도 슬픔이·갯마을 등 제작
40년간 109편 한국 영화 연출

▲1960년대 한국 영화를 이끈 거장 김수용 감독이 3일 별세했다.  (연합뉴스)
▲1960년대 한국 영화를 이끈 거장 김수용 감독이 3일 별세했다. (연합뉴스)

1960년대 영화 ‘저 하늘에도 슬픔이’와 ‘갯마을’ 등을 만들며 한국 영화의 거장으로 손꼽혔던 김수용 감독이 3일 별세했다. 향년 94세.

영화계에 따르면 김 감독은 이날 오전 1시 50분께 노환으로 숨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1929년 경기도 안성에서 태어난 고인은 학창 시절이던 1945년 해방 직후 3·1 운동에 관한 연극을 연출하는 등 극예술에 특출난 재능을 보였다. 고인은 6·25 전쟁 때 통역장교로 복무한 뒤 정전 이후 국방부 정훈국 영화과에 배치되면서 영화와 인연을 맺었다.

김 감독은 1960년대 한국 영화계를 이끈 주역으로 꼽힌다. 1958년 ‘공처가’로 정식 데뷔한 고인은 ‘저 하늘에도 슬픔이’(1965), ‘갯마을’(1965)을 비롯해 ‘안개’(1967), ‘산불’(1967) 등의 작품을 잇달아 내놓았다.

특히 1960년대 최고의 흥행작으로 꼽히는 ‘저 하늘에도 슬픔이’는 당시 대만 등으로 수출되며 해외에서도 인기를 누렸다. 영화 ‘저 하늘에도 슬픔이’는 극단적인 가난에 시달리는 소년 가장의 이야기를 담담하게 그려낸 작품으로, 신영균·조미령·황정순 등 당대 스타들이 총출동했다.

고인은 데뷔 이후 1999년 ‘침향’에 이르기까지 40년간 109편의 영화를 연출하는 등 왕성한 작품 활동을 펼쳤다. 1967년에는 한 해에만 10편을 선보이기도 했다.

장례식은 영화인장으로 진행된다. 고인의 문하생이라고 불리는 정지영 감독과 배우 안성기, 양윤호 영화인총연합회 회장 등이 공동 장례위원장을 맡았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5일 오후 1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엔비디아가 테슬라 닮은꼴?…결정적으로 다른 한 가지 [이슈크래커]
  • 똑같이 일하고 적게 버는 ‘여성’ 직장인들 [그래픽뉴스]
  • ‘쾌조의 스타트’ MLB 한국 선수들, 올 시즌이 기대되는 이유 [이슈크래커]
  • 단독 "반도체 수율 높이자"…삼성전자 '디지털트윈' 내년 시범 적용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MC 하차…“제작진도 갑작스럽게 통보받아”
  • 엔비디아, 제2의 테슬라 되나…급격한 상승세에 경계론 대두 [종합]
  • 오늘의 상승종목

  • 03.0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952,000
    • +7.75%
    • 이더리움
    • 5,002,000
    • +3.71%
    • 비트코인 캐시
    • 672,500
    • +4.26%
    • 리플
    • 910
    • +4%
    • 솔라나
    • 181,000
    • +0.17%
    • 에이다
    • 1,076
    • +6.43%
    • 이오스
    • 1,541
    • +1.52%
    • 트론
    • 197
    • +1.03%
    • 스텔라루멘
    • 206
    • +9.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600
    • +4.34%
    • 체인링크
    • 28,500
    • -0.52%
    • 샌드박스
    • 958
    • +3.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