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도국 기후변화 대응 지원책 마련…COP28, ‘기후 손실과 피해 기금’ 공식 출범

입력 2023-12-01 11:2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개막 첫날 4.2억 달러 확보
“중국·사우디도 기금 마련 동참해야”
“안정적 자금 조달 방법 마련 필요”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당사국 총회(COP28) 로고가 보인다. 두바이(아랍에미리트)/AFP연합뉴스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당사국 총회(COP28) 로고가 보인다. 두바이(아랍에미리트)/AFP연합뉴스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당사국 총회(COP28)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개막했다. 개막 첫날 개발도상국의 기후변화 대응을 지원하기 위한 ‘기후 손실과 피해 기금’이 공식 출범하면서 지지부진했던 기금 운영에 돌파구가 열렸다.

3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COP28 정상회의에 참석한 각국 대표들은 수개월간의 협상 끝에 세계은행(WB)이 주최하는 ‘기후 손실과 피해 기금’을 채택했다. COP28 의장국인 UAE의 술탄 알자베르 의장은 “오늘 우리는 역사를 만들었다”며 “이는 전 세계와 우리 노력에 긍정적인 추진력을 불어넣는 신호”라고 자평했다.

‘기후 손실과 피해 기금’은 온실가스 배출에 상대적으로 책임이 적고 기후변화로 피해를 본 개도국을 금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해 이집트에서 열린 COP27에서 각국 지도자들은 기금 조성에 동의했으나, 어느 국가가 얼마를 지불하고 누가 운영하는지 등 세부사항에 관한 합의는 이루지 못했다.

개막 첫날 모인 초기 자금은 4억2000만 달러(약 5458억 원)에 달했다. UAE와 독일이 1억 달러를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영국은 5000만 달러, 미국과 일본은 각각 1750만 달러와 100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다. 유럽연합(EU)도 27개 회원국을 대표해 1억4500만 달러를 기부한다고 전했다. COP28 정상회의가 12일까지 열리는 만큼 향후 기부를 약속할 국가들이 더 나올 가능성도 크다. 모인 기금은 WB에 4년간 보관될 예정이다.

제니퍼 모건 독일 기후 특사는 개도국 지원 기금의 채택으로 “이제 우리는 전 세계의 화석 연료 재고량 파악과 화석 연료의 단계적 감축 및 재생에너지 구축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과 사우디아라비아 같은 국가들도 기금 마련에 기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일각에서는 향후 기금의 자금 조달 방법 등 아직 해결되지 않은 문제가 남았다는 점을 지적했다. 기후행동네트워크의 하르짓 싱은 “정해진 보충 주기가 없다는 것은 기금의 장기적 지속 가능성에 대한 심각한 의문을 제기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롯데 투수 나균안, 불륜에 폭행” 아내의 작심 폭로…해명 나서
  • 비트코인 폭등…가상화폐 전체 시가총액 2조 달러 넘었다
  • “차은우보다 이재명” 외쳤다고 공천?…공천 기준은 뭔가요 [이슈크래커]
  • 항일 퇴마? 오컬트의 진수?…영화 ‘파묘’를 보는 두 가지 시선 [이슈크래커]
  • “자고 나면 오른다”…비트코인, 5만7000달러 돌파로 전고점 목전 [Bit코인]
  • ‘가성비’ 최고 여행지는 일본…최악은? [그래픽뉴스]
  • 이재욱, 카리나와 열애 인정 “알아가는 사이…따뜻한 시선 부탁”
  • 오늘의 상승종목

  • 02.28 11:07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8,221,000
    • +1.46%
    • 이더리움
    • 4,457,000
    • +0.32%
    • 비트코인 캐시
    • 401,100
    • +3%
    • 리플
    • 801
    • +5.39%
    • 솔라나
    • 148,500
    • -2.17%
    • 에이다
    • 853
    • -1.04%
    • 이오스
    • 1,149
    • +2.22%
    • 트론
    • 198
    • +2.59%
    • 스텔라루멘
    • 168
    • +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9,800
    • -0.99%
    • 체인링크
    • 26,030
    • -1.21%
    • 샌드박스
    • 774
    • +2.52%
* 24시간 변동률 기준